> 글로벌 > 특파원

뮬러 특검, 트럼프 러시아 공모 입증 실패…유무죄 단정 안 해

  • 기사입력 : 2019년03월25일 06:06
  • 최종수정 : 2019년03월25일 06:2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시드니=뉴스핌] 권지언 특파원 = 지난 2016년 미국 대선 당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진영과 러시아 간 유착 의혹을 둘러싼 로버트 뮬러 특검 수사가 양측 간 공모를 입증하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로버트 뮬러 특별검사.[사진=로이터 뉴스핌]

24일(현지시각) 미국의 소리(VOA) 등 주요 외신은 뮬러 특검 수사 보고서를 받은 윌리엄 바 법무장관이 이같이 밝혔으며, 다만 특검은 트럼프 대통령의 무죄 결론도 내리지 않았다고 보도했다.

바 법무장관에 따르면 뮬러 특검은 “이번 보고서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범죄를 저질렀다고 결론 내리지 않았지만, 그에 대한 무죄 결론 역시 내리지 않았다”고 서술했다.

바 법무장관은 뮬러 특검 보고서에 대해 내린 결론과 요약본을 의회에 넘겼다.

매체는 주요 의원들과 민주당, 일부 공화당 의원들까지 특검보고서 전면 공개를 촉구했지만 바 법무장관이 이를 수용할지는 분명하지 않다고 전했다.

백악관 보좌관들은 트럼프 대통령이 뮬러 특검 수사 결과를 보고받지 않았다고 밝혔으며, 이들은 일단 뮬러 특검이 추가 수사를 권고하지 않은 사실에 안도한 것으로 알려졌다. 

 

kwonji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