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베트남

댄 코츠 美 국가정보국장, 19일 밤 극비 방한...살얼음판 대북협상 조율 박차

지난 1월 청문회서 "北 핵무기 포기 않을 것"
정부, 대북협상 조율 위해 설득 총력 기울일듯

  • 기사입력 : 2019년03월20일 14:45
  • 최종수정 : 2019년05월26일 15:1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고은 기자 = 하노이 회담 결렬 이후 북미간 교착상태가 이어지는 가운데, 미국 정보당국의 수장인 댄 코츠 국가정보국(DNI) 국장이 지난 19일 비밀리에 방한한 것으로 알려졌다.

20일 정부 소식통에 따르면 코츠 국장은 지난 19일 밤 한국에 입국했다. 구체적인 일정은 알려지지 않았으나 카운터파트인 서훈 국가정보원장을 비롯한 국내 고위 당국자들을 만날 것으로 관측된다.

댄 코츠 미국 DNI 국장 [사진=로이터 뉴스핌]

미 국가정보국은 대북 물밑접촉 채널인 미 중앙정보국(CIA)을 비롯해 16개 중앙 정보기관을 총괄하는 기관으로, 미 국가정보국 수장의 방한은 상당히 이례적인 일이다.

코츠 국장은 북미정상회담 이후 북한의 동향과 현 상황에 대한 평가 등을 한국 측과 공유할 것으로 보인다. 아울러 정부는 미 정보 진영 내 협상 회의론을 불식시키고 대북 협상을 재개하도록 코츠 국장을 설득하는데 총력을 기울일 것으로 예상된다.

코츠 국장은 지난 1월 청문회에서 "북한이 핵 무기와 생산능력을 완전히 포기하지는 않을 것 같다"고 말한 바 있다.

그는 "북한 지도자들은 핵무기가 정권 유지에 결정적인 것으로 여기고 있기 때문"이라면서 "우리의 이같은 평가는 완전한 비핵화와 모순되는 일련의 행동들에 대한 관찰을 통해 뒷받침되고 있다"고 말했다.

goe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