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부동산 > 정책

'대륙철도의 UN총회' OSJD 사장단 회의 4월 서울서 개최

4월8~12일 롯데호텔에서 열려
러시아·중국 등 27개국 300여명 참석

  • 기사입력 : 2019년03월19일 06:00
  • 최종수정 : 2019년03월19일 06: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서영욱 기자 = 대륙철도를 운영하는 국가철도기관 대표들이 한자리에 모이는 회의가 다음달 서울에서 열린다.

19일 한국철도공사(코레일)에 따르면 다음달 8일부터 12일까지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제34차 국제철도협력기구(OSJD) 사장단회의'가 개최된다. 

OSJD는 1956년 6월 유럽과 아시아간 국제철도 운행을 위해 창설된 국제기구다. 우리나라와 러시아, 중국, 북한을 비롯해 동유럽과 중앙아시아 29개국 정부 및 철도 운영 기관으로 구성돼 있다.

시베리아 횡단철도(TSR)와 중국 횡단철도(TCR) 등 유라시아 횡단철도의 운영과 관련된 국제철도운송협정을 관장하고 국제운송표준 원칙을 수립한다.

사장단회의는 1년마다 정기적으로 열리는 OSJD의 공식 회의로 유라시아 횡단 철도 운영을 위한 주요 내용을 다루는 ‘대륙철도의 유엔 총회’로 불린다.

서울 사장단회의는 지난해 6월 우리나라가 정회원이 되고 처음으로 주최하는 국제 철도 행사다.

이번 회의에 동유럽과 중앙아시아 27개국 정부 및 철도 운영 기관 대표단과 철도 분야 전문가, 국내외 기업 대표 총 300여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회의가 열리는 5일간 회원국들은 대륙철도노선 운영에 관한 현안 및 향후 협력방안을 논의한다.

행사 기간 국내 기업의 유라시아 철도·물류시장 진출을 위한 홍보부스를 설치하고 한국문화 체험 프로그램도 마련된다.

정인수 코레일 사장직무대행은 "우리나라가 정회원으로 가입한 후 첫 개최하는 대규모 국제회의인 만큼 완벽하게 준비하겠다"며 "세계 철도 대표들에게 한국철도의 기술력과 잠재력 그리고 대륙철도의 비전을 전하는 장이 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syu@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