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북한

'김정은 조카 보호' 주장 자유조선, '北 암살위협' 호소

17일 홈페이지에 글 게재 "신원 비밀 지켜 달라"
"생명 위협 받는 구성원 있어…北 정권 무자비함 잊지 말라"

  • 기사입력 : 2019년03월17일 15:33
  • 최종수정 : 2019년03월17일 17:5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노민호 기자 =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조카 김한솔을 보호하고 있다고 주장하고 있는 단체인 자유조선이 17일 ‘신원에 대한 비밀 보장’을 요청하는 호소문을 홈페이지에 게재해 관심이 쏠리고 있다. 

자유조선은 이날 ‘모든 언론인들게’라는 제목의 글에서 “혹시라도 우리 단체 구성원의 정체를 파악하게 되더라도 신원에 대한 비밀을 지켜주기를 간절히 요청한다”고 밝혔다.

자유조선은 또한 “언론인들은 우리 단체에 대한 정보를 찾고자 자유로운 사회에서는 당연하게 여기는 자원이나 대인관계, 기술력과 이해, 혹은 이동의 자유 등을 활용할 것”이라며 “그러나 이는 북한 정권(에서는) 쉽게 접할 수 없는 것”이라고도 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조카 김한솔을 보호하고 있다고 주장하고 있는 단체인 '자유조선' 엠블럼.[사진=자유조선 홈페이지]

자유조선은 “북한 정권은 정권의 통치에 대한 국민의 표현 또는 도전의 자유를 절대 허용하지 않는다는 사실을 (언론인들은) 그 누구보다도 더 잘 알고 있을 것”이라며 “정권의 독점권 권력을 반대하거나 이에 도전하는 자들은 국경을 넘어서까지 암살과 테러의 대상이 되며, 북한 정권은 대량살상무기의 사용도 꺼리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계속해서 “(북한 정권은) 반(反)인도적 범죄를 이미 저질렀다”며 “계속해서 수없이 저지르고 있는 정권의 암살단들이 본 단체 구성원이나 그들의 가족을 위협하거나 해치지 않도록 도와줄 것을 정중히 부탁드린다”고 강조했다.

자유조선은 “한 명의 신원이라도 밝혀지면 다른 구성원의 신원이 노출 될 수도 있다”며 “자신과 가족의 생명을 위협받는 구성원들이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동포와 친인척 중에는 정권의 손에 목숨을 잃은 불운한 이들도 많다”며 “수용소에 남아있는 이들은 가족 중 반체제 인사가 있다는 사실이 밝혀지면 사형을 면치 못할 것”이라고도 했다.

자유조선은 또 “북한 정권은 국경 밖에서도 암살을 서슴지 않는다”며 “본 단체가 상대하는 정권이 얼마나 무자비한지 절대 잊지 말라”라고 당부했다.

2017년 김한솔의 인터뷰 모습을 공개한 '천리마민방위(현 자유조선)'.[사진=천리마민방위 유튜브 게재 영상 캡처]

그러면서 “우리가 북한의 현 정권과 벌이는 싸움은 같은 입지에서 벌이는 정치 싸움이 아니다”라며 “소수의 혁명 조직이 목숨을 걸고 대항하는 전체주의적인 그 정권은 수용소를 운영하며 인민을 노예로 부리고 모든 반대 세력과 그 가족을 수시로 살해한다”고 말했다.

자유조선은 끝으로 “언론의 자유가 강력히 보장되는 새 북조선(북한)이 올 날을 기대한다”며 “언론과 긍정적인 관계를 구축할 수 있기를 바라고, 안전하게 소통할 수 있는 날이 오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자유조선은 당초 ‘천리마민방위’라는 이름으로 알려졌었다. 이 단체는 지난 2017년 말레이시아에서 VX 신경작용제 공격으로 사망한 김정남의 아들 김한솔을 보호하고 있다고 주장하며 세간의 주목을 받았다.

이 단체는 지난 1일부터 자유조선으로 이름을 바꾸며 “자유조선이라는 이름의 임시정부를 설립한다”고 주장한 바 있다.

최근에는 자유조선 소행으로 추정되는 말레이시아 주재 북한 대사관 ‘낙서테러’와 스페인 주재 북한대사관에 괴환들이 침입해 공관 직원을 결박하고 컴퓨터와 휴대전화 등을 강탈하는 사건이 발생한 바 있다.

이중 스페인 주재 북한대사관 침입사건과 관련 미 워싱턴포스트(WP)는 지난 15일(현지시간) 사건의 배후로 자유조선을 지목하기도 했다.

 

no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