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베트남

"스페인경찰, 北대사관서 침입괴한 사용 추정 대량의 무기 발견"

스페인 언론 엘문도 보도

  • 기사입력 : 2019년03월15일 07:35
  • 최종수정 : 2019년05월26일 15:1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홍규 기자 = 스페인 경찰이 지난 2월 의문의 공격을 받은 스페인 마드리드주재 북한 대사관을 수색하는 과정에서 다량의 무기를 발견했다고 러시아 매체 스프투니크가 스페인 언론 엘 문도를 인용해 1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엘 문도의 이날 보도에 따르면 수색은 공격이 발생한 지난 2월 22일 직후 이뤄졌으며 경찰은 이 과정에서 소총(rifles) 등 무기를 발견했다. 이 매체는 발견된 무기의 정확한 숫자는 언급하지 않았다. 그러면서 피습자들이 이 무기들을 사용했을 수 있다고 전했다.

지난달 22일 마드리드 주재 북한 대사관에 10명의 괴한이 침입한 사건이 발생했다. 이 괴한들은 공관 직원을 결박하고, 컴퓨터와 휴대 전화 등을 강탈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스페인 유력 언론 엘 파이스는 스페인 경찰과 국가정보국 소식통을 인용해 북한 대사관을 습격한 사건의 배후로 미 중앙정보국(CIA)이 지목됐다고 보도했다. 괴한 10명 가운데 최소 2명의 신원이 CCTV 분석으로 확인됐는 데 이들이 CIA와 관계가 있다는 것이다.

이 매체는 CIA는 관련 의혹을 부인했지만 스페인 정부는 "신빙성이 없다"고 보고 있다고 전했다.

한 남성이 스페인 마드리드 소재 북한 대사관을 지나가고 있다. 2019.02.28. [사진=로이터 뉴스핌]

bernard02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