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문화일반

서울시·관광재단, '디스커버 서울패스 방탄소년단 특별판' 한정판매

  • 기사입력 : 2019년03월15일 16:06
  • 최종수정 : 2019년03월18일 08:4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서울=뉴스핌] 김유정 기자 = 글로벌 보이밴드 방탄소년단의 ‘디스커버 서울패스 방탄소년단 특별판’이 출시된다. 

서울시와 서울관광재단(대표이사 이재성)은 서울시 관광 홍보대사인 방탄소년단을 모델로 한 특별판을 한정 제작, 오는 15일부터 예약 판매를 진행한다.

‘디스커버 서울패스 방탄소년단 특별판’ 상품 구성은 방탄소년단의 단체 사진이 새겨진 디스커버 서울패스 1매와 방탄소년단 포토 엽서 1매, 안내지도 1매로 구성되어 있다. 기존 디스커버 서울패스 혜택 중 티머니(Tmoney) 기능을 제외한 모든 혜택을 제공한다.

‘디스커버 서울패스’는 서울시와 서울관광재단이 지난 2016년 7월 출시한 외국인 전용 관광패스이다. 서울을 자유롭게 여행하고자 하는 외국인 개별 관광객들에게 최적화된 아이템이다. 관광객의 다양한 선호에 따라 서울관광을 더 편리하고 효과적으로 즐길 수 있는 자유이용권으로 외국인 여행객의 필수품으로 자리하고 있다.

한편 방탄소년단의 월드투어 콘서트장에서도 서울을 대표하는 서울관광 자유이용권인 ‘디스커버 서울패스’ 홍보부스로 홍콩, 태국, 미국, 영국, 프랑스에서 마케팅을 진행할 예정이다.

 

youz@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