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경제

[종합2보] 뉴질랜드 총리 "총기난사 사망자 40명...명백한 테러"

"용의자 4명 극단주의 관점...경찰 감시대상에 오른적은 없어"

  • 기사입력 : 2019년03월15일 16:21
  • 최종수정 : 2019년03월15일 17:1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서울=뉴스핌] 이홍규 기자 = 저신다 아던 뉴질랜드 총리가 15일(현지시간) 뉴질랜드 크라이스트처치시(市) 모스크(이슬람 사원) 두 곳에서 발생한 총기 난사 사건으로 40명이 사망하고 20명 이상이 중상을 입었다고 말했다고 로이터·블룸버그통신이 보도했다.

아던 총리는 이날 기자회견을 통해 이같이 밝히고, 이번 총격 사건을 테러 공격이라고 규정했다. 아던 총리는 "우리는 이 극단적인 폭력 행위로 40명이 목숨을 잃었다고 본다"며 "이것을 이제 테러공격이라고 밖에 말할 수 없음이 분명해졌다"고 말했다.

저신다 아던 뉴질랜드 총리 [사진= 로이터 뉴스핌]

또 아던 총리는 뉴질랜드의 안보 위협은 가장 높은 수준에 있다며 경찰에 구금된 4명의 용의자는 극단주의적인 관점 갖고 있었지만 경찰의 감시 대상에 오른 적은 없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알 누어 모스크에서 30명의 사망자가 발생했고, 린우드 모스크에서는 10명이 목숨을 잃었다고 전했다.

이날 앞서 크라이스트처치시 딘즈 애비뉴와 린우드 애비뉴에 각각 위치한 알 누어 모스크와 린우드 모스크에서 총기 난사 사건이 발생했다. 경찰은 이날 오후 1시 40분께 신고를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무장 경찰이 투입, 크라이스트처치 일부 지역이 폐쇄됐다. 딘즈·린우드 애비뉴 모두 폐쇄된 상태다.

마이크 부시 뉴질랜드 경찰청장은 웰링턴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구금된 4명의 용의자 가운데 3명은 남성, 1명은 여성이라고 밝혔다. 또 차량들에서 사제폭발물들이 있었다는 몇 건의 보고를 받았다고 전했다. 당초 구금된 용의자는 1명이었다.

용의자 4명이 함께 총기를 난사했는지는 알려지지 않았다. 다만 소셜미디어 상에 남성 용의자 한 명이 모스크로 차를 몰고 들어가 안에 있는 사람들을 향해 무작위로 총을 쏘는 영상이 널리 유포되고 있다.

뉴질랜드 총기난사 사건 용의자가 모스크로 차를 몰고가는 모습. 해당 사진은 용의자가 온라인 상에 생중계한 영상의 한 장면이다. 영상은 용의자가 직접 촬영한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사진= 로이터 뉴스핌]

로이터는 이같은 영상은 이 용의자가 촬영한 것으로 보이며 당시 온라인 상에 생중계됐다고 보도했다. 영상에서는 신도들이 모스크 바닥에 모여있는 모습이 포착됐다. 이 신도들은 사망하거나 부상을 입었을 것으로 추정된다.

자신이 알 누어 모스크에 있었다고 주장한 한 남성은 남성 용의자가 헬멧과 방탄조끼를 입고 있었으며 신도들이 기도를 위해 무릎을 꿇고 있었을 때 모스크로 뛰어들었다고 말했다. 이 남성은 "그는 큰 총을 갖고 있었다"며 "그가 와서 모스크의 모든 사람, 사방을 향해 쏘기 시작했다"고 상황을 전했다.

뉴질랜드 총기난사 사건 용의자가 모스크로 들어가는 모습. 해당 사진은 용의자가 온라인 상에 생중계한 영상의 한 장면이다. 영상은 용의자가 직접 촬영한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사진= 로이터 뉴스핌]

앞서 아던 총리는 사고 이후 이날은 "뉴질랜드의 가장 최악의(darkest) 날들 중 하나"라고 말했다. 또 "여기서 일어난 일은 놀랍고 전례없는 폭력 행위"라며 총격범이 "뉴질랜드에 있을 곳은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로이터에 따르면 사건 현장 인근에는 방글라데시 크리켓팀도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으나 모두 무사한 것으로 전해졌다. 크리켓팀 코치는 로이터에 총격 사건이 일어났을 때 팀이 기도를 위해 모스크에 도착한 상태였지만 모두 안전하다고 말했다. 방글라데시팀은 오는 16일 예정된 뉴질랜드팀과의 경기를 위해 현지에 머무르고 있었다.

총기난사 신고를 접수 받은 후 이동하는 뉴질랜드 구급차량들. [사진= 로이터 뉴스핌]

 

bernard02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