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재계·경영

"최태원 SK 회장, 성장 위한 투자 시점 아는 경영인"

포브스 아시아 3월호, 커버스토리로 최태원 회장 집중 조명
반도체 사업 진출, 사회적 가치 창출 등 다뤄

  • 기사입력 : 2019년03월15일 15:11
  • 최종수정 : 2019년03월15일 15:1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백진엽 기자 = 미국 유력 경제 전문 매체인 포브스 아시아가 최태원 SK그룹 회장에 대해 "통 큰 승부수로 성장하는 방법을 안다"고 평가했다.

최태원 SK그룹 회장을 커버스토리로 다룬 포브스 아시아 3월호 표지. [사진=SK그룹]

포브스는 최근 발간된 3월호 커버스토리로 최 회장을 다루며 반도체 산업 진출과 적극적인 투자 등을 통해 그룹을 성장시킨 전략을 집중 조명했다. 아울러 최 회장의 새로운 성장전략인 사회적 가치 창출에 대해서도 자세하게 다뤘다.

포브스는 최 회장이 2012년 경영진의 만류에도 불구하고 하이닉스를 인수하는 과감한 투자에 나선 점을 주목했다. 이를 최 회장의 가장 성공적인 투자로 꼽았다. SK하이닉스는 지난해 매출 360억달러, 순이익 140억달러의 순이익을 거두는 등 기록적인 투자 성과를 달성했다. 주가도 약 150%나 뛰었다.

하지만 최 회장은 반도체 산업 진출의 성공에도 불구하고 새로운 혁신과 성장동력을 찾아야 한다고 역설하고 있다. 반도체에만 의존할 수 없다는 것이다. 포브스는 SK그룹이 최근 2년간 26억달러를 투자해 승차 공유부터 바이오 영역까지 새로운 비즈니스로 끊임없이 확장하고 있는 점을 소개했다. 이를 두고 "적절한 타이밍에 과감한 투자로 글로벌 사업 확장을 주도하는 아시아의 대표 기업인"이라고 평가했다.

최 회장의 새로운 성장전략이자 경영철학인 사회적 가치 창출도 소개했다. 포브스는 "SK의 베트남 등 동남아 투자가 환경 개선 등 사회적 가치도 함께 고려한 측면이 있다"며 "SK에너지가 3600여개 주유소를 외부 기업과 공유하는 택배 집하 서비스를 시작했으며 경쟁 관계이던 GS도 이에 참여했다"고 전했다.

포브스는 "결국 우리 모두를 위한 행복을 추구하자는 것이다. 몇몇은 '그냥 돈을 더 많이 벌어라'고 말할 것이다. 하지만 그런 방식으로는 더 이상 안된다. 왜 대기업에 대해 반감을 갖는지 생각해 보라. 나는 그런 시각을 바꾸고 싶다"는 최 회장의 말로 글을 마쳤다.

 

jinebito@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