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베트남

[베트남 리포트] 외교부, 美 인권보고서 내용 반박 "기본 인권 헌법에 명시"

  • 기사입력 : 2019년03월15일 10:12
  • 최종수정 : 2019년05월26일 15:1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서울=뉴스핌] 최원진 기자= 베트남 외교부가 미국 국무부의 2018 국가별 인권보고서 내용에 반박했다고 베트남의소리(VOV)가 1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레 티 투 항 베트남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미 국무부의 보고서 내용에 대한 논평을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 "기본적인 인권은 유엔 인권조약과 비슷하게 베트남 헌법과 법률에서 명백히 정의되어 있으며 이러한 권리들은 존중되고 법 이행은 보장되어 있다. (인권에 대한) 베트남의 노력은 국제사회로부터 극찬을 받았다. 지난 1월 25일, 유엔 인권 이사회 워킹그룹은 베트남에 대한 검토 보고서를 승인했다. 국제사회에서 신뢰도를 갖춘 베트남은 올 5월 '베삭 데이'(부처님 오신 날) 개최할 것"이라고 답했다.

국영방송국 VOV는 미 국무부의 베트남에 대한 인권보고서 내용 중 일부가 객관적이지 않고 베트남 내 실제 상황을 잘 반영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미 국무부는 최근 베트남 인권보고서에서 △ 정치적 동기의 살해 △ 정부 기관의 고문 △ 정부의 무분별한 체포 및 구금 △ 정치 수용범 △ 무분별한 개인 정보 침해 △ 언론 통제 등 여러 문제를 대두했다. 

베트남 국기 [사진= 로이터 뉴스핌]

wonjc6@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