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미국·북미

[뉴욕증시] 무역협상-보잉 사태 주시하며 상승

  • 기사입력 : 2019년03월14일 05:06
  • 최종수정 : 2019년03월14일 06:1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욕=뉴스핌] 황숙혜 특파원 = 보잉 사태에 투자자들의 시선이 집중된 가운데 뉴욕증시가 완만하게 상승했다.

뚜렷한 호악재가 등장하지 않으면서 주가 움직임이 보합권에서 제한됐고, 투자자들은 미국과 중국의 무역 협상 결과에 대한 소식을 기다리는 모습이다.

뉴욕증권거래소의 트레이더들 [사진=블룸버그]

13일(현지시각) 다우존스 지수가 148.23포인트(0.58%) 상승한 2만5702.89에 거래됐고, S&P500 지수는 19.41포인트(0.70%) 오른 2810.93을 나타냈다. 나스닥 지수는 52.37포인트(0.69%) 뛴 7643.41에 마감했다.

보잉 737 맥스8의 추락 사고에 따른 파장이 연일 이어지는 모습이다.

안전성 논란이 고개를 든 가운데 이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주요국에 이어 미국 역시 해당 항공기의 운항을 금지시키기로 했다고 밝혔다.

베트남의 비엣젯을 포함해 항공사들이 연이어 보잉과 계약을 취소하는 방안을 저울질, 5개월 사이 두 차례에 걸친 참사에 따른 충격이 본격화되고 있다는 분석이다.

중국과 무역 협상에 관한 새로운 소식은 사실상 소강 상태다. 타결 여부가 실물경제와 금융시장 향방의 결정적인 변수가 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시장은 최종 결과물에 신경을 곤두세우고 있다.

다만, 이날 트럼프 대통령은 중국과 합의 타결을 서두르지 않을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로이터에 따르면 그는 지적재산권을 빼 놓은 채로 중국과 무역 합의를 이루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하고, 협상이 진전을 이루고 있지만 성급하게 나서지 않을 것이라는 뜻을 분명히 했다.

전날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미 무역대표부(USTR) 대표는 상원 청문회에서 앞으로 몇 주 사이 90일간 협상 결과의 윤곽이 드러날 것이라고 밝혔다.

경제 지표는 엇갈렸다. 상무부가 발표한 1월 내구재 주문이 0.8% 증가해 3개월만에 강한 턴어라운드를 나타냈다.

같은 기간 건설 지출은 1.3% 증가해 지난해 8월 이후 최대 폭으로 늘어났다. 이 역시 전월 0.8% 위축된 뒤 반전을 이뤘다.

반면 2월 도매 물가는 전월에 비해 0.1% 상승하는 데 그쳤다. 이는 시장 전문가들의 예상치인 0.2%에 못 미치는 결과다.

이 밖에 브렉시트 표결을 둘러싼 영국의 정국 혼란이 시장의 관심을 끌었지만 주가에 미친 영향은 제한적이었다.

캐피탈 이코노믹스는 투자 보고서에서 “1월 내구재 주문이 늘어났지만 제조업 경기가 여전히 가라앉고 있다”고 말했다.

CMC 마켓의 데이비드 메이든 애널리스트는 마켓워치와 인터뷰에서 “브렉시트 혼란으로 인해 비즈니스 여건이 악화되고 있다”며 우려를 나타냈다.

종목별로는 보잉이 0.5% 상승, 지난 주말 에티오피아에서 발생한 항공기 추락 사고 이후 3일 연속 내림세를 나타냈으나 이날 거래 마감을 앞두고 막판 오름세로 돌아섰다.

드러그 스토어 체인 라이트 에이드는 최고경영자 존 스탠리의 하차 소식에 3% 가까이 상승했고, 의류업체 익스프레스는 4분기 매출 부진에 10% 폭락했다.

 

higrac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