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방송·연예 > 영화

이청아·정유미, 정준영 루머 직접 부인…"걱정 말아요"

소속사 강경대응 예고

  • 기사입력 : 2019년03월13일 08:33
  • 최종수정 : 2019년03월13일 09:3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서울=뉴스핌] 장주연 기자 = 배우 이청아와 정유미가 정준영 관련 루머를 직접 부인했다.

이청아는 12일 오후 자신의 SNS에 “고마워. 하지만 걱정 말아요”라는 글을 올렸다.

이는 SNS와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퍼진 지라시(증권가 정보지)를 부인한 것으로 풀이된다. 이날 ‘정준영 리스트’라는 제목으로 배포된 지라시에는 이청아를 포함한 다수의 연예인 이름이 기재됐다. 

배우 이청아(왼쪽)와 정유미 [사진=뉴스핌DB]

이청아 소속사 킹스엔터테인먼트는 강경 대응을 예고한 상태다. 소속사 측은 “내부에서 논의 후 법적 대응 하겠다”는 입장이다. 

지라시에 함께 이름이 거론된 정유미 역시 13일 자신의 SNS에 “걱정 말아요, 그대”라는 글을 게재하며 팬들을 안심시켰다.

한편 성관계 동영상 불법 촬영·유포 혐의로 논란을 일으킨 정준영은 12일 귀국했다. 13일 새벽 공식 사과문을 발표, 연예계 은퇴와 함께 경찰수사에 협조할 뜻을 밝혔다. 정준영에 대한 경찰조사는 14일 정준영이 자진출석하면서 시작될 전망이다. 

jjy333jjy@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