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경제일반

[사교육비] 1인당 월평균 사교육비 40만원…고교생 55만원 '최대'

전체 사교육비 전년대비 4.6% 늘어
중학교 45만원·초등학교 32만원 지출

  • 기사입력 : 2019년03월12일 12:00
  • 최종수정 : 2019년03월12일 16:1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최영수 기자 = 지난해 사교육을 받는 학생 1인당 평균 40만원의 사교육비를 지출한 것으로 나타났다. 고등학생의 경우는 평균 55만원을 지출했으며, 70만원 이상 지출한 학생이 전체의 10%에 육박했다.

12일 통계청이 발표한 '2018년 초중고 사교육비 조사결과'에 따르면, 초중고 전체학생의 1인당 월평균 사교육비는 29만1000원으로 전년(27만2000원) 대비 7.0%(1만9000원) 늘었다.

학교급별로 보면 초등학교가 26만3000원으로 전년대비 3.7%(1만원) 늘었고, 중학교 31만2000원(7.1%↑, 2만1000원), 고등학교는 32만1000원(12.8%↑, 3만6000원)이다.

2018년 초중고 사교육비 조사결과 [자료=통계청]

사교육 참여율은 72.8%로 전년에 비해 1.7%p 증가해 사교육에 대한 의존도가 더욱 높아졌다. 초등학생의 참여율이 82.5%로 가장 높았고 중학생 69.6%, 고등학생 58.5% 순이다. 전년대비 참여율은 중학생과 고등학생이 각각 2.2%p, 2.6%p 증가했으며 초등학생은 0.1%p 감소했다.

사교육을 받은 학생 1인당 월평균 사교육비는 39만9000원으로 40만에 근접한 수준이다. 이는 전년(38만2000원)대비 4.6%(1만7000원) 늘어난 것이다.

학교급별로 보면, 고등학교가 전년대비 7.7% 늘어난 54만9000원으로 가장 많았고, 중학교는 3.7% 늘어난 44만8000원, 초등학교는 3.9% 증가한 31만9000원 순이다.

최근 경제가 어려워지면서 사교육 시장의 양극화도 심해졌다. 사교육비로 고액을 지출하는 비중도 늘었다. 월평균 70만원 이상 지출한 학생 비중은 전체의 9.9%로서 전년(8.3%)대비 1.6%p 늘었다.

60~70만원 미만은 전체의 4.7%로 같은 기간 0.7%p 늘었으며, 월평균 40만원 이상 지출한 학생 비중은 전년에 비해 모두 증가한 반면 10만원 미만, 20~30만원 미만, 30~40만원 미만 학생 비중은 감소했다.

통계청은 "월평균 소득 800만원 이상 가구의 학생 1인당 월평균 사교육비는 50만5000원인 반면, 월평균 소득 200만원 미만인 가구는 9만9000원 수준"이라고 분석했다.

2018년 초중고 사교육비 조사결과 [자료=통계청]

dream@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