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지표

연초 수출 불안 지속...3월 1~10일 수출 19.1%↓

반도체 수출 29.7%↓…중국 수출 23.9%↓

  • 기사입력 : 2019년03월11일 09:22
  • 최종수정 : 2019년03월11일 09:2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한태희 기자 = 연초 불안한 수출 지표가 3월에도 이어지고 있다.

11일 관세청에 따르면 이달 1일부터 10일까지 수출은 110억달러로 전년(135억4200만달러)동기대비 19.1% 감소했다. 조업일 수를 고려한 일 평균 수출액은 18억3000만달러로 전년동기대비 5.6% 떨어졌다.

품목별로 보면 반도체 수출은 29.7% 감소했다. 같은 기간 석유제품과 선박 수출은 각각 39%, 9.7% 떨어졌다. 무선통신기기 수출도 4.1% 줄었다. 반면 승용차(5.2%)와 가전제품(7.4%) 수출은 늘었다.

[자료=관세청]

국가별로 보면 중국(-23.9%)과 미국(-17%), 유럽연합(-10.2%), 베트남(-18.4%), 일본(-29.3%), 중동(43.9%) 등 주요 국가로의 수출이 줄었다.

같은 기간 수입은 116억달러로 전년동기대비 15.4% 줄었다. 반도체 제조용 장비(-60.5%)와 승용차(-42.2%), 기계류(-10.6%), 반도체(-8.5%), 원유(-4.3%) 등 주요 품목 수입이 대부분 감소했다.

무역수지는 6억4000만달러 적자다. 지난해 같은 기간(-1억6600만달러)과 비교하면 적자폭이 커졌다.

ac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