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베트남

“北, 하노이 협상 결렬 위기에 김정은 메시지 들고 찾아와 설득” CNN

CNN "정상회담 전날엔 김영철이 폼페이오 회담 요청 묵살하기도”

  • 기사입력 : 2019년03월07일 07:18
  • 최종수정 : 2019년05월26일 15:1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욕=뉴스핌]김근철 특파원=북한은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린 2차 북미정상회담이 결렬 위기에 처하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긴급 메시지를 미국 측에 황급히 전달하며 제재 완화를 이끌어내려고 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CNN 방송은 6일(현지시간) 하노이 북미정상회담에 정통한 미 정부 관계자의 전언을 통해 북한이 협상장을 떠나려는 미국 대표단을 설득하기 위해 분주한 움직임을 보였다며 이같이 보도했다. 

방송에 따르면 정상회담 이틀째인 지난달 28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회담 테이블에서 철수한 뒤 메트로폴 호텔을 떠날 채비를 하자 북한의 최선희 외무성 부상이 김 위원장의 메시지를 들고 미국 대표단을 향해 달려왔다. 

최 부상이 전한 김 위원장의 메시지는 이전 협상에서 북미가 실랑이를 벌였던 영변 핵 시설에 대한  ‘공동의 정의’에  대한 것이었다. 그러나 이 메시지 역시 영변 핵시설에 대해 포괄적인 정의가 불분명했고 미국 대표단은 최 부상에게 “분명히 해달라”고 요구했다.  

지난달 27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린 만찬 중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만찬 중 웃고 있다. [사진=로이터 뉴스핌]

북측 협상단으로 되돌아간 최 부상은 김 위원장의 메시지를 들고 다시 미국 대표단을 찾았다. 김 위원장의 답변은 “영변의 핵 시설을 모두 포함한다”였던 것으로 전해졌다. 영변 핵 시설 폐기를 약속하며 유엔 안보리의 대북 제재 완화를 이끌어내기 위해 막판까지 안간힘을 썼던 셈이다. 

그러나 미 대표단은 이같은 메시지에도 감동을 받지 못했고 협상 재개를 원치 않았다. 트럼프 대통령은 결국 협상장을 떠났고 별도의 기자회견에서  “(영변 핵시설) 해체는 미국이 원하는 모든 비핵화가 아니다. 영변 핵시설 뿐 아니라 더 획기적인 비핵과 조처가 필요했다”면서 “그러나 김 위원장이 준비돼 있지 않았다. 북한이 추가적인 비핵화를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북한은 회담 직전에는 오히려 미국 측에 고압적인 자세를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CNN에 따르면 정상회담 개최 하루 전인 지난 달 26일 하노이에 도착한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은 북미 간 이견을 좁히기 위해 협상 파트너인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에게 고위급 회담을 제안했다. 

그러나 김 부위원장은 이같은 요청을 묵살했고 폼페이오 장관은 회동을 기대하며 몇 시간을 기다리다가 결국 좌절한 채 잠자리에 들은 것으로 전해졌다. 

CNN은 “북한 당국자들이 미국 카운터파트를 바람맞힌 것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였다”면서도 정상회담 하루 전 폼페이오 장관에 이같은 모욕을 준 것은 “결국 2차 정상회담이 트럼프 대통령이 기대했던 승리가 아닐 것이라는 예고된 신호였다”라고 분석했다. 

CNN은 이밖에 미국 정부가 다음 달 안으로 북한과 후속 실무회담을 개최하는 방안을 모색하고 있지만 북한은 아직 회담 시기와 장소를 정하지 았았다고 보도했다.

kckim10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