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미국·북미

미국 자동차 관세 충격 G2 무역전쟁보다 파괴적

  • 기사입력 : 2019년03월07일 05:02
  • 최종수정 : 2019년03월07일 05:0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욕=뉴스핌] 황숙혜 특파원 = 미국이 수입 자동차 및 부품에 대해 관세를 적용할 경우 이에 따른 경제적 충격이 지난해 중국과 벌인 무역전쟁보다 클 것이라는 경고가 나왔다.

전세계 무역 총액에서 차지하는 자동차 산업의 비중이 미국과 중국의 수출입을 크게 앞지르며, 공급망이 구조적으로 한층 더 복잡하게 얽혀 있어 관세가 몰고 올 파장이 클 수밖에 없다는 주장이다.

미국 자동차 수출입 현장 [사진=블룸버그]

6일 세계무역기구(WTO)의 로버트 쿠프만 이코노미스트는 사우스 차이나 모닝 포스트(SCMP)와 인터뷰에서 트럼프 행정부가 자동차 수입 관세를 강행할 경우 지구촌 경제에 파괴적인 결과를 일으킬 것이라고 밝혔다.

WTO에 따르면 지난 2017년 기준 22조달러에 달한 전세계 교역에서 미국과 중국의 무역이 차지한 비중은 3%로 파악됐다.

반면 자동차와 차 부품 산업이 같은 기간 교역 총액에서 차지한 비중은 8%로 세계 1~2위 경제국을 커다란 차이로 앞질렀다.

뿐만 아니라 자동차 산업의 교역은 선진국부터 신흥국까지 전세계 시장과 직접적으로 맞물렸고, 공급망 역시 이른바 G2(미국과 중국)의 수출입보다 훨씬 복잡하고 광범위하게 형성돼 있어 미국의 관세 시행으로 인한 시장 교란이 걷잡을 수 없는 충격을 일으킬 것이라고 쿠프만 이코노미스트는 강조했다.

무엇보다 자동차 가격 인상에 따른 소비 위축과 이로 인한 관련 업계의 투자 축소 및 감원 등 연쇄적인 파장이 가뜩이나 하강 기류를 타는 지구촌 경제에 더욱 깊은 흠집을 낼 것이라는 관측이다.

이 같은 주장은 앞서 미국 자동차 업계에서도 제기됐다. 미 자동차리서치센터(CAR)는 지난달 보고서를 통해 트럼프 행정부가 무역 재협상을 진행한 캐나다와 멕시코, 한국을 제외한 다른 국가의 자동차 및 부품에 관세를 적용하면 약 37만개에 달하는 일자리가 사라질 것이라는 분석 결과를 내놓았다.

이와 함께 승용차와 소형 트럭 가격이 3000달러 내외로 치솟으면서 이미 뒷걸음질 치고 있는 자동차 시장의 한파가 더욱 거세질 것이라고 CAR는 주장했다.

WTO의 쿠프만 이코노미스트는 철강 관세로 인해 미국 건설업계의 비용 부담이 수 천만 달러 급증한 데서 보듯 자동차 관세 역시 도미노 충격을 일으킬 여지가 높다고 밝혔다.

한편 미 상무부는 지난달 18일 수입 자동차 및 부품이 국가 안보에 미치는 영향을 분석한 이른바 무역확장법 232조 보고서를 백악관에 제출했다.

보고서에서 상무부는 국가 안보를 근거로 한 차 관세 시행이 적절하다는 의견을 밝혔고,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90일간의 검토를 거쳐 관세 시행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EU가 차 관세 시행 시 미국에 즉각 보복할 것이라는 입장을 밝히는 등 주요국과 글로벌 자동차 메이저들 사이에 경계감이 크게 고조된 상황이다.

 

higrac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