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통신

삼성 갤럭시S10 잘나가는데...실속형 'S10e'는 잠잠

상위 모델 갤럭시S10·S10+ '품절'에 물량부족
갤럭시S10e 예약가입 비중 10% 로 낮아
"갤럭시S 고객, 가격보다 '프리미엄 선호'하기 때문"

  • 기사입력 : 2019년03월06일 16:35
  • 최종수정 : 2019년03월13일 18: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심지혜 기자 = 삼성전자 갤럭시S10과 갤럭시S10플러스가 물량 부족 사태가 발생할 정도로 인기를 얻고 있는 가운데 갤럭시S10e만 소외되는 분위기다. 갤럭시S10e는 '갤럭시S'라는 프리미엄 브랜드를 달고 있지만 스펙과 가격을 낮춘 실속형으로 삼성전자가 새롭게 도입한 모델이다. 

[런던 로이터=뉴스핌] 남혜경 인턴기자 = 삼성 직원이 영국 런던에서 열린 언론 행사에서 새로 공개된 삼성전자의 '갤럭시 S10e, S10, S10+, S10 5G' 스마트폰을 진열하고 있다. 2019.02.20.

삼성전자는 일부 매장별 컬러, 용량 등 재고 불균형 및 불가피한 사정으로 개통이 어려운 고객들을 위해 사전구매 고객 대상 개통 기간을 연장한다고 6일 밝혔다. 

당초 삼성전자는 지난 5일까지 갤럭시S10 시리즈 사전 예약을 받았으며, 출시일(8일) 전날인 7일까지 개통하는 경우 사은품 제공을 약속했다. 하지만 예약이 갤럭시S10·S10플러스 일부 모델에 집중되면서 물량 부족 현상까지 발생했다. 

이에 따라 삼성전자는 갤럭시S10e, 갤럭시S10 512GB, 갤럭시S10플러스 512GB·1TB 모델에 대한 사전 개통 기간을 오는 11일까지로 늘렸다. 사은품 신청기간 또한 7일에서 11일로 연장했다.

갤럭시S10 128GB, 갤럭시S10플러스 128GB 모델은 사전개통 기간과 사은품 신청기간을 이달 30일까지로 더 늦췄다.

다만 갤럭시S10e의 경우 이번 사태로 개통일이 늦춰지기는 했으나 실제 예약가입 비중은 갤럭시S10 상위 모델과 비교해 크게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동통신 업계에 따르면 갤럭시S10e 예약가입 비중은 10%에 불과하다.

갤럭시S10e는 100만원이 넘는 고사양 상위 모델들과 달리 프리미엄 브랜드를 선호하지만 필수 기능과 낮은 가격을 원하는 이들을 타깃으로 삼성전자가 새롭게 선보인 카테고리다.

특히 비슷한 콘셉트로 애플이 먼저 선보인 아이폰XR이 실패했다는 평가를 받으면서 갤럭시S10e의 성공 여부에 이목이 쏠렸다. 

업계에서는 갤럭시S10은 프리미엄 제품을 선호하는 이들이 주요 고객층이기 때문에 갤럭시S10e가 상대적으로 인기를 얻기 힘들 것으로 내다봤다. 게다가 대화면, 멀티카메라, 세계 최초 디스플레이 지문인식 등 프리미엄 갤럭시S10의 특징이라고 할 수 있는 기능들을 갖추고 있지 않다는 점도 이유로 꼽힌다. 

전자업계 한 관계자는 "갤럭시S 브랜드는 프리미엄을 선호하는 이들이 구매하는 만큼 상대적으로 주목도가 낮다"며 "가격이 낮으면서도 프리미엄 못지 않은 성능을 갖춘 중저가폰과 비교하면 메리트가 크지 않다"고 설명했다.  

반면 10% 예약 비중이 낮다고 보기 어렵다는 시각도 있다. 당초 갤럭시S10e가 니치 마켓을 타깃으로 한 만큼 저가형 모델을 원하는 고객들의 수요를 충분히 소화했다는 분석이다. 

또 다른 업계 관계자는 "고가 정책으로 실패한 아이폰XR과는 상황이 다르다"라며 "프리미엄 브랜드인 갤럭시S에서 실속형 모델인 갤럭시S10e가 주목 받는 다면 주객전도가 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아직 시장 초기인 데다 젋은 세대를 중심으로 예약가입이 이뤄졌기 때문에 섣불리 판단하기는 이르다"라며 "정식으로 판매가 시작되면 갤럭시S10e에 대한 선호도도 늘어날 것"이라고 말했다.  

 

sj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