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통신

삼성, 갤럭시S10 보호필름 아무거나 붙였다 '낭패' 볼수도

디스플레이 지문인식 기능, 일반 필름서 안 될 수 있어
삼성전자 "정품 필름 부착 권장...조만간 정식 판매 할 것"

  • 기사입력 : 2019년03월05일 16:08
  • 최종수정 : 2019년03월13일 18: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심지혜 기자 = "갤럭시S10에 기본으로 붙어있는 액정 보호필름은 떼지 마세요. 다른 제품을 붙이면 디스플레이 화면인식 기능이 제대로 작동하지 않을 수 있어요."

삼성전자는 갤럭시S10 초음파식 디스플레이 지문인식 기능의 안정적 작동을 위해 정품 보호필름 사용을 권장한다고 밝혔다. 시중에서 판매되는 일반 보호필름을 사용할 경우 기능이 제대로 작동하지 않을 수 있다는 우려에서다.

삼성전자는 갤럭시S10에 초음파식 디스플레이 지문인식 기능을 탑재했다. [사진=심지혜 기자]

5일 삼성전자에 따르면 갤럭시S10는 화면 보호필름이 기본으로 부착된 상태로 출고된다.

이전 제품들의 경우 보호필름이 붙어 있지 않았다. 이에 상당수 매장들이 보호필름을 무료 서비스로 제공했으며 사용자들이 원하는 종류의 필름을 별도로 구매하곤 했다. 구매하더라도 가격대가 다양하고 쉽게 찾을 수 있어 구매에 부담이 적었다.

강화유리 필름을 붙이는 경우 터치감이 떨어지는 현상이 나타나기도 했지만 삼성전자는 스마트폰 설정 메뉴에 '터치 민감도'를 탑재, 이같은 문제를 최소화 했다. 

그러나 삼성전자가 갤럭시S10에 디스플레이 지문인식 기능을 넣으면서 상황이 달라졌다. 디스플레이 지문인식 기능은 3차원적인 지문 굴곡을 인식하는 초음파식으로 대부분의 스마트폰이 적용하는 정전식(전류 차이로 지문 구별)보다 강력한 보안성과 편의성을 갖추고 있다. 삼성전자가 안전하다고 강조했던 '홍채인식'을 뺄 정도로 보안에 자신감을 보인 기능이다. 

문제는 이 기능이 필름 종류에 따라 제대로 작동하지 않을 수 있다는 데 있다. 삼성전자는 이에 따른 소비자 불편을 막기 위해 처음부터 갤럭시S10 화면에 보호필름을 붙여 제품을 출고했다.

삼성디지털플라자와 서비스센터에서는 "기본으로 붙어 있는 보호필름을 떼지 않는 것이 좋다"며 "일반 필름이나 특히 두꺼운 강화유리 필름은 디스플레이 지문인식이 제대로 작동한다고 보장하기 어렵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정품 보호필름을 사용하는 것이 안전하다"고 덧붙였다.

삼성전자는 보호필름이 훼손되거나 교체가 필요한 경우에 대비해 '정품 보호필름' 판매를 준비 중이다. 시기나 가격, 판매처 등은 아직 확정되지 않았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정품 보호필름을 사용하는 것을 권장한다"며 "조만간 터치 성능을 보장하는 필름을 유상 판매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에 따라 업계에서는 당분간 시중에서 갤럭시S10 보호필름을 쉽게 구매하지 못 할 것이란 전망이 나오고 있다. 삼성전자가 구현한 초음파식 디스플레이 지문인식 기능이 그간 시중에 판매됐던 제품들과 호환이 되지 않을 수 있어서다. 

현재로써는 삼성닷컴에서 강화유리 필름을 판매해 온 '화이트스톤' 등 일부 업체 제품에서만 가능한 것으로 알려졌다. 

화이트스톤 관계자는 "그동안 삼성전자 내부 인증을 받아 'Designed for SAMSUNG'이라는 로고를 달고 삼성닷컴 등에서 정식으로 강화유리 필름을 판매해 왔다"며 "이번에도 준비 중"이라고 말했다. 

구멍이 뚫린 액정 보호필름이 나올 것이란 예상도 있다. 한 이통사 대리점 관계자는 "일반 보호필름의 경우 지문인식 기능이 제대로 안 될 수 있다는 우려가 있어, 조만간 구멍이 난 필름이 나오는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한 필름업체 관계자는 "디스플레이 지문인식 기능이 제대로 작동되지 않을 수 있어 일부 업체들의 경우 판매를 취소한 사례도 있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sj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