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총리실·감사원

문대통령 "미세먼지, 중국 정부와 협의해 긴급 대책 마련하라"

"미세먼지 고농도시 한중이 비상저감조치 동시에 시행 방안 협의"
"서해 상공에서 중국과 공동 인공강우 실시 방안도 추진"
"필요하면 추경 긴급 편성해서 미세먼지 줄이는데 역량 집중"

  • 기사입력 : 2019년03월06일 11:07
  • 최종수정 : 2019년03월06일 11:3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채송무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최근 심각한 미세 먼지에 대해 "중국 정부와 협의해 긴급 대책을 마련하라"고 긴급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6일 오전 "중국에서 오는 미세먼지의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해 중국 정부와 협의해 긴급대책을 마련하라"면서 "미세먼지 고농도 시 한중이 미세먼지 비상저감 조치를 동시에 공동으로 시행하는 방안을 협의하라"고 지시했다.

이날 문 대통령의 지시에는 우리 정부 차원에서 할 수 있는 여러 조치들이 망라됐다. 문 대통령은 중국과 인공강우 공동 실시도 언급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수석보좌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문 대통령은 "인공강우 기술협력을 하기로 한중 환경장관회의에서 이미 합의했고, 인공강우에 대한 중국 쪽의 기술력이 훨씬 앞선 만큼 서해 상공에서 중국과 공동으로 인공강우를 실시하는 방안을 추진하라"고 명령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중국 쪽에서는 우리 먼지가 중국 상하이 쪽으로 간다고 주장하는데 서해 상공에서 인공강우를 하면 중국 쪽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주중국 대사를 지낸 노영민 청와대 비서실장은 "북경이 서울·경기를 합친 만큼 넓은 땅인데 인공강우를 통해 새벽부터 밤 늦도록 많은 양의 비를 내리게 한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한중이 함께 미세먼지 예보시스템 공동으로 만들어 공동대응하는 방안도 추진하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필요하다면 추경을 긴급 편성해서라도 미세먼지 줄이는데 역량을 집중하라"고 강조했다.

이 추경은 전날 지시한 공기정화기 대수를 늘리거나 용량을 늘리는 지원 사업과 중국과의 공동협력 사업을 펴는 데 쓰일 비용이다. 문 대통령은 전날 어린이집이나 유치원, 학교에는 대용량 공기정화기를 배치하는 방안을 제기하며 정부 지원 방안을 찾으라고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현재 30년 이상 노후화된 석탄 화력발전소는 조기에 폐쇄하는 방안을 적극 검토하라"고도 했다.

청와대는 6일 오후부터 자체 보유 업무용 차량 운행 등 직원들 출퇴근 시 개인 차량 이용을 전면금지하는 등 미세먼지 자체 대책 시행에 들어갔다.

노 비서실장은 이날 오전 "미세먼지로 국민들께서 피해와 고통을 겪고 있는 마당에 청와대가 솔선수범하는 모습을 보여야한다"고 지시했다.

이에 따라 청와대는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 발령 기간 동안 보유 업무용 차량 51대 가운데 전기차 6대와 수소차 1대만 운행하고, 직원들도 같은 기간 불가피한 경우를 제외하고는 대중교통을 이용해 출근하기로 했다. 또한 미세먼지 주의보 발령 시에도 직원 차량 2부제를 시행하기로 했다. 

dedanh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