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대전충남

충남도 “낚시어선 안전사고 예방 총력”

  • 기사입력 : 2019년03월05일 11:03
  • 최종수정 : 2019년03월05일 11:0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홍성=뉴스핌] 임정욱 기자 = 충청남도는 5일 도청에서 낚시어선 관계기관 및 단체 등이 참여한 가운데 낚시어선 안전관리 등 주요 현안 사항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사진=충남도청 제공]

도내 낚시어선은 지난해 기준 1136척이며 이용객은 약 72만1000명에 달한다. 서해안의 경우 수도권과 인접해 접근성이 용이하고 어족자원이 풍부해 매년 바다 낚시객이 급증함에 따라 어선 안전사고 역시 증가 추세를 보이고 있다.

도는 이날 낚시어선 안전사고에 대한 법률 이해를 돕고 야간낚시 허용요구 등 최근 낚시어업인들의 현안 사항에 대한 현장중심의 소통을 가졌다.

주요 내용은 △낚시어선국가안전대진단 △여름철 및 가을철 성수기 낚시어선 안전점검 △기관별 현안사항 및 협조(당부)사항 등이다.

도는 낚시객 100만명 방문에 대비해 낚시어선 안전사고 50% 감축, 인명사고 최소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할 방침이다.

박정주 충남도 해양수산국장은 “레저문화의 확산으로 우리 지역을 찾는 바다낚시객이 매년 크게 늘어나고 있다”며 “이번 논의를 통해 충남을 찾는 바다낚시객의 안전한 레저문화 조성은 물론, 민·관 소통과 협업을 통해 안전하고 질서 있는 낚시산업 육성을 위하여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도는 지난해 낚시어선 안전관리 종합대책 수립 등 낚시어선 안전사고에 행정력을 집중한 결과 사고율이 전년대비 40%의 감소효과를 거뒀다. 

jeonguk7655@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