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주식

"현대차그룹 주주정책, 새롭지 않아…기업가치 개선 제한적"-메리츠

"자기주식 전량 소각해도 주당이익 개선 4% 남짓"
"주주가치 고려하는 태도 변화는 투자심리에 긍정적"

  • 기사입력 : 2019년02월27일 08:50
  • 최종수정 : 2019년02월27일 08:5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형락 기자 = 메리츠종금증권은 현대차그룹의 새 주주정책이 기업가치에 미치는 산술적 영향은 제한적이라고 밝혔다.

[사진=메리츠종금증권]

김준성 메리츠종금증권 연구원은 27일 "전날 현대차그룹이 내놓은 배당과 자기주식 소각은 새롭지 않고, 자기주식을 전량 소각한다고 가정해도 주당이익 개선은 4% 남짓"이라며 "앞으로 기업가치 방향은 영업지표 개선을 통한 실적 증대와 지배구조 개편 과정에서 나올 추가적인 주주친화정책 강도에 달렸다"고 말했다.

전날 현대모비스는 3년간 총 2조6000억원(자기주식 매입 1조원, 자기주식 소각 4600억원, 배당 1조1000억원) 규모의 주주환원안을 제시했다. 아울러 현대모비스와 현대차는 정의선 부회장의 대표이사 선임과 해외 운용업계 인력의 사외이사 선임안도 내놨다.

김 연구원은 "현대차그룹이 주주정책을 먼저 발표한 뒤 지배구조 개편안을 제시하는 쪽으로 지배구조 개편 순서를 바꿨다"며 "매수청구가격이 정해진 후 주주정책 논쟁 여지를 줄이며, 행동주의 펀드 엘리엇의 현대모비스 특별배당 제안(2조5000억원, 주당 2만6399원)에 대한 대안을 제시했다"고 평가했다. 엘리엇은 현대차에도 특별배당(4조5000억원, 주당 2만1697원)을 요구했다.

그는 "현대모비스, 현대차의 정의선 부회장 대표이사 선임은 2017년 경영참여, 작년 인사개편에 이어 지분구조 관점에서의 지배구조 개편이 가까워졌음을 뜻한다"며 "해외 운용업계 인력들의 사외이사 선임은 엘리엇 선정한 사외이사 선임과 외국인 주주의 공조를 방어하기 위한 목적"이라고 설명했다.

주주가치를 고려하는 현대차그룹의 변화된 태도는 투자심리에 긍정적으로 작용할 전망이다. 현대차그룹이 주총 지분경쟁에서 주주들의 동의를 얻기 위해 '실적 개선→주주친화정책 확대→공정한 지배구조 개편안 제시’를 목표로 하고 있다는 게 김 연구원의 분석이다.

 

rock@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