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부동산 > 정책

공시지가 인상..올해 재산세 5400억원 더 걷힌다

  • 기사입력 : 2019년02월21일 09:21
  • 최종수정 : 2019년02월21일 09:2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서울=뉴스핌] 이동훈 기자 = 올해 공시지가 인상에 따라 상가, 사무실, 농지와 같은 주택 이외 토지에서만 전국적으로 재산세 5413억원이 추가 징수될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국토교통부는 2019년 전국 평균 표준지 공시지가를 지난해인 2018년 대비 9.42% 올렸다. 2008년 9.63% 이후 가장 높은 상승률이다. 이에 따라 서울(13.87%), 부산(10.26%), 제주(9.74%)등 주요 지역의 공시지가가 가파르게 상승했다.

21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민경욱 의원(자유한국당, 인천 연수구을)이 국회예산정책처에 요청해 분석한 자료에 따르면 서울에서 주택 이외의 부동산에 대한 재산세는 1필지 당 평균 169만5000원으로 지난해 144만9000원에서 24만원 가량(전년대비 17%증가) 오를 것으로 예측됐다.

부산과 광주에서도 재산세가 작년보다 10.7% 오를 전망이다. 이렇게 되면 필지 당 각각 60만3000원과 28만4000원을 재산세로 내야 한다.

올해 17개 지방자치단체들은 지난해보다 5413억원(9.5%) 늘어난 총 6조2278억원의 재산세를 거둬들일 것으로 예측됐다. 특히 공시가격이 13.9%가량 오른 서울시는 지난해(1조6648억원)보다 2826억원 증가한 1조9474억원을 거둬들일 전망이다.

이어 경기도는 전년보다 1009억원 오른 1조6913억원으로 조사됐으며 뒤이어 △인천 3557억원(154억원↑) △부산 3488억원(337억원↑) △경남 3076억원(139억원↑) 순으로 재산세를 많이 납부하는 것으로 분석됐다.

민경욱 의원은 “부동산 공시가격 인상을 통한 정부의 세금폭탄이 아파트와 상업용 토지, 농지를 포함해 땅의 종류를 가리지 않고 전방위적으로 쏟아질 전망”이라며 “정부가 표방하는 ‘공정과세’는 중요한 가치이지만, 이를 위해서라도 정부가 자의적으로 공시가격 산정 과정에 개입할 수 없도록 객관적이고 합리적인 산정 기준을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자료=국회예산정책처]

 

dongle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