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부동산 > 정책

[스마트시티] 시범도시 시행계획 확정..2021년까지 3.6조 투입

세종5-1생활권, 부산에코델타시티 조성
하반기 착공..11개 선도사업에 265억 지원
113개 대·중소기업 참여 ‘융합 얼라이언스’도 발족

  • 기사입력 : 2019년02월13일 12:00
  • 최종수정 : 2019년02월13일 14:1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서울=뉴스핌] 서영욱 기자 = 정부가 오는 2021년까지 세종시 5-1생활권과 부산에코델타시티에 3조6000억원을 투입해 스마트시티 국가시범도시를 완성키로 했다.

이를 위해 각 시범도시가 제공할 핵심 서비스를 확정하고 연내 11개 마중물 사업에 265억원을 투입할 계획이다. 또 민간이 주도하는 스마트시티 개발을 위해 113개 대·중소기업이 참여한 민간기업 연합체 '스마트시티 융합 얼라이언스'도 발족했다.

13일 대통령 직속 4차산업혁명위원회와 국토교통부는 이날 오전 부산 벡스코(BEXCO)에서 '스마트시티 혁신전략 보고회'를 열고 스마트시티 국가시범도시의 시행계획을 발표했다.

세종5-1생활권 조감도 [자료=국토부]

스마트시티 국가시범도시는 백지상태인 부지의 장점을 살려 미래 스마트시티 선도모델을 조성하는 사업이다. 지난해 1월 세종5-1생활권과 부산에코델타시티로 입지선정 후 지난해 말 시행계획을 마련했다.

시범도시는 연내 실시설계를 마치고 하반기 조성공사에 착수해 오는 2021년 말부터 최초 주민입주를 개시한다는 목표로 추진된다.

세종스마트시티에 1조4876억원, 부산스마트시티에 2조2083억원 총 3조6959억원의 사업비가 오는 2021년까지 투입된다. 공공이 2조4024억원을 투입하고 민간에서 1조2935억원을 유치한다는 계획이다.

세종스마트시티는 최적화된 모빌리티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도시 공간구조부터 새롭게 계획한다. 자율주행·공유 기반의 첨단교통수단 전용도로와 개인소유차량 진입제한 구역이 마련된다.

또 초소형 전기차나 세그웨이, 전동킥보드와 같은 퍼스널 모빌리티에 최적화된 도로를 설계할 계획이다. 개별 병원이 네트워크로 연결돼 개인 건강데이터를 활용한 맞춤형 의료, 환자 상태에 따른 최적병원 연계로 편리한 의료서비스를 제공할 방침이다.

부산스마트시티는 급격한 고령화나 일자리 감소에 대응하기 위해 로봇과 물 관리 관련 신산업 육성을 중점적으로 추진한다. 웨어러블 로봇, 주차 로봇, 물류이송 로봇이나 의료로봇 재활센터(헬스케어 클러스터)를 도입해 시민들이 일상생활에서 다양한 로봇 서비스를 경험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도시 내 물순환 전 과정(강우-하천-정수-하수-재이용)에 첨단 스마트 물 관리 기술과 서비스를 적용한다. 이를 통해 기후변화에 대응하는 '한국형 물 특화 도시모델'을 구축할 계획이다.

국가 시범도시 11개 사업별 예산 및 전담기관 현황 [자료=국토부]

시행계획은 공공과 민간이 역할을 나눠 담당하게 되며 해외 진출을 위한 교차실증, 과감한 규제개선도 병행하게 된다. 먼저 정부는 마중물 성격의 선도투자 차원에서 연내 시범도시 관련 신기술 접목과 민간기업 유치를 위해 11개 사업에 265억원을 투자한다.

분야별로 가장 권위 있는 공공·연구기관을 전담기관으로 지정하고 각 전담기관에서 선도기술과 관련 서비스를 구축하는 기업을 선정해 오는 2021년까지 연차별로 사업을 관리하게 된다.

정부는 과감한 규제개선도 이어나갈 방침이다. 지난해 개정된 스마트도시법에 따라 시범도시 내 자율차·드론 산업 육성과 익명처리한 개인정보의 원활한 사용을 위한 특례가 오는 15일부터 시행된다.

시범도시 내 입지규제 완화, 공유차량 활성화, 수열에너지 인정범위 확대를 위한 특례도 조속히 입법될 수 있도록 추진할 계획이다. 또 도시 단위에서 스마트도시 사업을 위한 관련 규제를 일괄 해소할 수 있도록 '스마트시티형 규제 샌드박스' 도입을 추진한다.

정부는 과거 공공 주도의 방식에서 벗어나 시민과 기업이 함께 참여하는 방식으로 스마트시티를 조성한다는 방침이다. 모빌리티, 통신·플랫폼, 에너지·환경, 스마트홈, 헬스케어, 도시안전을 비롯한 스마트시티 관련 113개 대·중소기업과 벤처·스타트업이 창립 회원사로 참여하는 ‘스마트시티 융합 얼라이언스’가 이날 출범했다.

얼라이언스는 앞으로 시범도시를 포함해 스마트시티에 참여 의향이 있는 기업들을 대표해 정부에 법이나 제도개선 사항을 건의하고 기술협력, 비즈니스모델 개발, 국내외 보급·확산에 앞장서게 된다.

시범도시 조성 뒤 지속할 수 있는 서비스 제공을 위해 기업, 지자체, 사업시행자로 구성된 특수목적법인(SPC)을 설립할 계획이다. 이날 발족한 얼라이언스 참여기업을 중심으로 내년 상반기에 첫 SPC를 설립할 수 있도록 논의를 구체화해 나갈 계획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시민들이 일상생활 속에서 지금까지 경험하지 못했던 고품격의 모빌리티, 헬스케어, 교육 서비스를 받을 수 있도록 하겠다"며 "스마트시티가 미래 신산업으로 육성돼 양질의 일자리를 창출하는 도약대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syu@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