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특파원

융커 “브렉시트 재협상 없어”…EU 지도부에 “최악 대비하라” 지시

  • 기사입력 : 2019년01월31일 07:18
  • 최종수정 : 2019년01월31일 07:1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시드니=뉴스핌] 권지언 특파원 = 장 클로드 융커 유럽연합(EU) 집행위원장이 브렉시트(영국의 EU 탈퇴) 재협상은 없다는 입장을 거듭 강조하면서, EU 지도부에 최악의 시나리오에 대비할 것을 주문했다고 30일(현지시각) 파이낸셜타임스(FT)가 보도했다.

장 클로드 융커 EU 집행위원장 [사진=로이터 뉴스핌]

오는 3월 29일이 시한인 브렉시트가 약 두 달밖에 남지 않은 가운데 영국 하원이 EU와의 안전장치 재협상을 추진하겠다는 테리사 메이 총리의 플랜B를 사실상 승인하자 이에 대한 반대 입장을 공식적으로 표명한 것이다.

융커 의장은 “브렉시트 합의안 재협상은 없다는 입장을 EU가 오랫동안 밝혀왔다”면서 “영국 하원 논의가 그 사실을 변경할 수는 없다”고 말했다.

그는 EU 의원들에게 “전날 영국 하원 표결로 무질서한 영국 탈퇴 위험이 더욱 커졌다”면서 “최악의 상황에 대비해야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후 도날드 투스크 EU 정상회의 상임의장은 트위터로 “EU 입장은 명확하고 일관적이다”라는 메시지를 메이 총리에게 전하며 재협상은 없다는 뜻을 강조했다.

그러면서 “전날 영국이 원치 않는 바는 확인했지만 우리는 영국이 도대체 무엇을 원하는 것인지 여전히 모르겠다”고 지적했다. 

 

kwonji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