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예산통’ 송언석 의원이 분석한 손혜원 미스터리...“5배 비싸게 국가예산 책정”

한국당 지도부와 목포 근대문화유산거리 방문
"건축유산 16개소 매입에 문화재청 예산 45억원 책정" 주장
"문화재청, 손 일가 매입가보다 최소 5배 비싸게 매입키로"

  • 기사입력 : 2019년01월24일 05:17
  • 최종수정 : 2019년01월24일 08:4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목포=뉴스핌] 김승현 기자 = 송언석 자유한국당 의원은 24일 손혜원 의원의 목포 부동산 투기 의혹과 관련, "1평당 216만원 정도인데, 올해 문화재청이 손 의원의 매입 당시 가격보다 5배 비싼 가격으로 목포 대의동 근대역사문화사업 지역의 건축유산을 매입키로 예산을 책정했다"고 주장했다.

송 의원은 지난 23일 <뉴스핌>과의 인터뷰에서 “문화재청에서 근대역사문화공간 조성사업을 하는데 올해 예산을 110억원이나 투입할 예정”이라며 “이 중 건축유산 16개소 매입에 45억 2000만원이 책정됐고, 등록문화재 보수정비 비용으로 24억원이 투입된다”고 설명했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이만희 원내대변인, 송언석 의원(나 원내대표의 뒷편), 김현아 의원 등이 지난 22일 목포를 방문, 대의동 근대문화유산사업 거리를 둘러보고 있다. <사진=목포 김승현 기자>

송 의원은 “평균적으로 건축유산 1개소당 2억 8000만원 정도다. 국토교통부가 지정한 목포 도시재생 뉴딜사업 지구 내 부동산 가격 변화를 조사한 결과를 받아보니, 지난해 8월 1평당 가격이 216만원”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그렇다면 건축유산 1개소당 130~140평 정도 나와야 하는데, 목포 현장을 직접 둘러보니 그 정도 되는 큰 건물은 별로 없다”고 전했다.

송 의원은 그러면서 “보도된 바에 의하면 손 의원은 ‘4800만원 주고 하나 샀다, 조카한테 7000만원 주고 샀다’ 이러는데, 동아약국 부지를 보니 건축면적이 1, 2층 합쳐 30평 정도 되는 것 같다”며 “그 것만 봐도 벌써 손 의원 일가가 샀던 매입가와 비교해 문화재청이 책정한 매입가가 최소 5배 정도 늘어난 상태”라고 지적했다.

기획재정부 2차관 출신인 송 의원은 20대 국회를 대표하는 예산통 의원으로 꼽힌다.

송 의원은 지난 22일 나경원 원내대표 등 당 지도부와 함께 직접 목포시청을 찾아 목포시와 문화재청으로부터 관련 사업 보고를 받은 후, 목포시 대의동 근대역사문화사업 지역을 둘러봤다.

송 의원의 분석은 1평당 216만원 정도인 해당 지역 건축유산들이 100평이 되지 않을 중소 건물들인데, 문화재청이 책정한 매입가를 기준으로 역으로 추론해보니 1평당 5배 비싼 가격으로 사들일 예정이라는 문제 제기다.

목포 대의동 근대문화유산사업 거리. 거리 중간에 손혜원 의원 조카가 소유하고 있다는 창성장이 있다. <사진=김승현 기자>

“그 정도면 성공한 투기 아니냐”고 반문한 송 의원은 “정부가 비싸게 사겠다고 나선 모양새다. 자기들이 미리 선매집을 하고 지구 지정 후 국가예산을 들여 5~7배 비싸게 매입을 하게 되는 구조다. 결과적으로 충분한 의심이 가능하다”고 비판했다.

송 의원은 또 “본인은 투기 목적이 아니었고 아직 팔지도 않아 차익도 없다고 주장하지만 말이 안된다"며 "매입할 것을 미리 알고 샀을 것이라는 의혹이 분명 있어 보이고, 손 의원 일가가 언제쯤 어떻게 업무상 공직을 이용해 알게 된 정보로 매입했다 내지는 미리 매입 후 압력을 넣어 (지구로) 지정하라고 했을 가능성, 어느 쪽이든 의혹을 가질 수 밖에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아직까지 한국당 차원에서 이에 집중할지를 이야기할 단계는 아니라고 선을 그었다.

송 의원은 “다만 현장에서 확인한 숫자만 봤을 때, 문제가 있는 게 확실하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국가라는 확실하고 안정적인 매입자가 있는 게 아니냐. 자기 이름으로 모두 매입하지 않은 이면에는 문제가 될 소지가 있다는 것을 자신도 인지하고 있었다는 반증이 아닐까”라는 의혹을 제기했다.

나 원내대표도 창성장을 찾은 자리에서 기자들과 만나 “한국당이 보기에는 몇 번의 변경 과정을 거쳐서 근대역사문화공원 지역이 변경됐다. 그 과정에서 손 의원이 관련이 되지 않았느냐는 의심이 있다”고 지적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어 “일단 보면 문화재청이 46억원을 들여서 16개의 건물을 다시 매입해서 문화역사공원을 조성하겠다고 한다. 한 채 정도를 약 3억원을 주고 매입하는데, 그렇다면 상당한 시세 차익이 발생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kims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