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국내스포츠

송경택 쇼트트랙 감독 “심석희, 오늘 대표팀 합류…조용한 응원 필요”

쇼트트랙 여자대표팀, 충북 진천선수촌으로 이동

  • 기사입력 : 2019년01월10일 14:02
  • 최종수정 : 2019년01월10일 14:0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태훈 인턴기자 = 쇼트트랙 여자대표팀 심석희가 10일 대표팀에 합류해 훈련을 시작했다.

쇼트트랙 대표팀 송경택 감독은 이날 “심석희(22·한국체대)는 오늘 오전 서울 태릉선수촌을 통해 대표팀에 합류했다”면서 “속마음은 모르겠지만 밝은 표정을 지었다. 운동에 전념하겠다는 의사를 내비쳤다”고 밝혔다.

송 감독은 “과도한 관심이 쏠릴 경우 심석희를 포함한 대표팀 선수들의 훈련에 지장이 생길 수 있을 것이라고 판단해 (보안이 철저한) 충북 진천선수촌에서 훈련을 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송 감독은 “당장 오늘부터 훈련할 계획인데, 심석희도 오후 훈련에 동참하겠다는 의사를 내비쳤다”라고 덧붙였다.

심석희가 대표팀 훈련에 합류했다. [사진= 2018평창사진공동취재단]

쇼트트랙 대표팀은 다음 달에 열리는 국제빙상경기연맹(ISU) 5·6차 월드컵대회를 대비해 태릉빙상장에서 강화훈련을 하고 있었다.

당초 12일까지 태릉빙상장을 이용한 뒤 진천선수촌으로 이동할 계획이었지만, 심석희 선수에 의해 조재범 전 코치의 성폭행 혐의가 폭로되면서 이동 일정을 앞당겼다.

대표팀은 철저한 보안 속에서 훈련을 이어갈 예정이다. 송 감독은 “일련의 사건들에 관해 내색하지 않고 선수들을 지도할 것”이라며 “다시 운동을 시작한 심석희에게 과도한 관심보다 조용한 응원이 필요할 것 같다”고 강조했다.

taehun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