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청와대까지 찾아간 한국당…"김태우·신재민 탄압 즉각 중단하라"

정양석·이만희·추경호 의원, 항의서한 들고 청와대 방문
"청와대가 주도한 국기문란 사건, 대통령이 나서야 할 때"
"김태우·신재민, 공익 위해 몸을 던진 의로운 국민…마땅히 보호해야"

  • 기사입력 : 2019년01월04일 15:47
  • 최종수정 : 2019년01월04일 15:4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지현 기자 = 청와대 특별감찰반의 민간인 사찰과 기획재정부 국고채 매입 취소 의혹 등에 총 공세를 펼치고 있는 자유한국당이 결국 청와대까지 직접 찾아갔다. 한국당 의원들은 지금까지 제기된 의혹에 대해 이제는 문 대통령이 직접 답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4일 정양석 자유한국당 원내수석부대표와 이만희 의원, 추경호 의원은 '문재인 대통령께 드리는 서한'을 들고 청와대를 찾았다.

서한에는 "20개월이 지난 문재인 정부는 독선적이고 비민주적인 국정운영으로 국민의 기대를 무참히 짓밟고 말았다"면서 "기회는 균등하고 과정은 공정하고 결과는 정의로워야 한다는 다짐이 고작 이것이냐"는 비판의 내용이 담겼다.

[서울=뉴스핌] 최상수 기자 =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정양석 원내수석부대표가 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긴급 의원총회에서 대화를 나누고 있다. kilroy023@newspim.com

한국당 의원들은 "기회는 소위 '캠코더(문재인캠프·코드인사·더불어민주당)'에 돌아갔고, 과정은 사찰과 구속으로 이어졌으며 결과는 정권의 불의에 맞선 젊은 공무원들이 온갖 탄압을 받고 있다"면서 "김태우 청와대 특감반원과 신재민 전 기재부 사무관은 청와대의 독선과 전횡, 반민주적인 국정운영을 개선해달라고 문재인 대통령에게 외롭게 외치고 있다"고 말했다.

그들은 "이제 문재인 대통령이 답해야 한다. 청와대가 주도한 광범위한 책임자를 민간인 사찰과 천인공노할 국가부채조작 사건의 진상을 규명하고, 처벌을 위해 대통령이 적극 나서야 한다"며 "민간인 사찰, 국가부채조작사건을 대통령의 국정운영 기준인 공정과 정의의 잣대로 해결해야 한다. 청와대가 주도하고 압력을 행사한 국기문란 사건이기 때문에 마땅히 대통령이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국당 의원들이 청와대까지 직접 찾아간 것은 국회차원에서의 진실규명이 쉽지 않은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청와대 특별감찰반의 무차별한 민간인 및 공무원 사찰, 기재부의 국고채 매입 취소 등에 강한 의혹을 제기하며 진실 규명을 촉구하고 있는 한국당은 기재위와 정무위 등 관련 상임위 소집을 추진하고 있다.

하지만 해당 상임위 위원장들이 모두 여당 출신인데다, 특감반 민간인 사찰에 대한 국정조사와 특검역시 여당 반대로 난관에 봉착하면서 청와대에 직접 뜻을 전달한 것.

한국당 의원들은 서한을 통해 김태우 수사관과 신재민 전 사무관에 대한 탄압도 즉각 중단해달라고 촉구했다.

의원들은 "인격모독, 고소고발로 정의를 짓밟을 수는 없다"면서 "쩖은 공직자들의 입을 봉쇄해선 안 된다. 정의와 공익을 짓밟는 비겁한 권력을 국민들은 용서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김태우, 신재민의 외침이 국정을 농락하는 청와대 참모들에게는 악으로 보이겠지만, 청와대와 국정개혁을 바라는 국민의 눈에는 정의로 보인다는 점을 명심하라"며 "김태우, 신재민은 더 이상 하위 공무원이 아닌 공익을 위해 몸을 던진 의로운 국민이다. 의로운 국민을 보호하고 국정개혁을 위한 문재인 대통령의 현명한 조치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jhle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