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베트남

베트남 증시 14개월 만에 최저...지난해 급락 후 투심 여전히 냉각

  • 기사입력 : 2019년01월03일 21:04
  • 최종수정 : 2019년05월26일 15:2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선미 기자 = 베트남 증시가 3일 급락하며 2017년 11월 이후 최저치를 기록했다고 블룸버그 통신이 보도했다.

베트남 증시의 VN지수는 이날 오후 장 들어 낙폭을 일시 2.2%까지 확대한 후 1.5% 하락 마감했다.

VN지수는 지난해 미국과 중국 간 무역전쟁 우려에 9.3% 하락했다. 다만 아시아 여타 증시에 비해서는 적은 낙폭을 기록한 것이다. 지난해 MSCI 일본 제외 아시아태평양 지수는 16% 내렸다.

사이공증권의 투자자문인 푸옹 호앙은 “투자자들의 경계심이 아직 대단히 높아 증시를 관망하며 복귀하지 않고 있다”고 전했다.

베트남 증시의 HNX지수 3일 추이 [자료=블룸버그 통신]

 

go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