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재계·경영

한화, 방위산업 통합 '한화디펜스' 출범

한화지상방산-한화디펜스 합병

  • 기사입력 : 2019년01월03일 18:46
  • 최종수정 : 2019년01월04일 06:2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지나 기자 = 한화그룹 방산계열사인 한화지상방산과 한화디펜스가 통합해 '한화디펜스'로 새롭게 출범한다.

한화디펜스 출범식에서 이성수 대표이사(왼쪽 다섯번째) 등 회사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한화디펜스]

한화지상방산과 한화디펜스는 3일 주주총회에서 모회사 한화지상방산이 자회사 한화디펜스를 흡수하고, 합병 후 존속법인 상호를 한화디펜스로 변경하는 안건을 최종 의결했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해 10월 한화에어로스페이스는 이사회를 열고 방산 부문 자회사인 한화지상방산과 한화디펜스를 합병하기로 결정했다.

통합 법인인 한화디펜스는 K9 자주포를 주력으로 하는 한화지상방산과 K21 장갑차, 비호복합 등 기동·발사체계가 전문인 한화디펜스의 역량을 모아 화력, 기동, 대공, 무인체계 분야에 특화된 종합 방산업체로 새출발한다.

이번 통합으로 자산, 매출 규모가 더 커져 규모의 경제를 실현하고 방산원가 개선, 비용 감소 등 경영 효율화 측면에서 긍정적인 효과가 기대된다.

주총 이후 진행된 출범식에서 한화디펜스는 '2025년 매출 4조원, 글로벌 방산기업 순위 20위 진입 달성'이라는 목표를 내걸었다.

이성수 한화디펜스 대표이사는 "그간 양사가 축적해 온 기술력과 노하우가 결합되며 기존 무기체계에서 미래무기 분야까지 제품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게 됐다"며 "나날이 치열해져 가는 글로벌 시장에서 지속 성장해 나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이번 두 회사의 통합으로 한화그룹 방산계열사는 ㈜한화, 한화에어로스페이스, 한화시스템, 한화디펜스 4개사로 재편됐다.

 

abc123@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