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은행

[신년사] 위성백 예보 사장 "예금자보호 업무에 보다 충실"

올해 업무방향, 안전한 예금·따뜻한 금융·행복한 국민

  • 기사입력 : 2019년01월02일 13:35
  • 최종수정 : 2019년01월02일 13:3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진호 기자 = 위성백 예금보험공사 사장은 2일 "금융시장 안정의 파수꾼이라는 본분을 가진 예보는 올 한해 예금자보호 업무를 보다 충실하게 수행하는 데 주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위성백 예금보험공사 사장이 2일(수) 서울 중구 청계천로 사옥에서 열린 2019년 시무식에서 신년사를 하고 있다.

위 사장은 이날 서울 중구 사옥에서 진행된 시무식에서 "미중 무역갈등 장기화, 美 연준의 금리인상 기조 등 우리 경제의 불확실성이 확대되고 있는 만큼 위험을 미리 대비해야 한다는 '유비무환'의 자세로 업무에 임해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위 행장은 올해 예보가 나아가야 할 업무 방향을 크게 3가지(안전한 예금·따뜻한 금융·행복한 국민)로 구분했다.

우선 그는 "안전한 예금을 만들 필요가 있다"며 "금융기관과 시장에 대한 적시성 있는 정보수집과 분석력 강화, 취약금융사에 대한 모니터링 등을 통해 금융기관의 부실 발생을 사전에 예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해외은닉재산에 대한 조사 및 회수 강화 등을 통해 예금자보호제도의 안정성과 신뢰성을 한층 강화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또한 포용적 금융의 일환인 따뜻한 금융의 중요성도 강조했다. 위 사장은 "취약계층에 대한 채무조정 활성화, 피부에 와 닿는 경제적 재기 지원 프로그램, '착오송금 피해구제' 관련 인프라 완비' 등을 통해 금융소비자에게 따뜻함을 전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미매각 PF 사업장의 공익적 활용, 사회 소외계층의 경제적 자립을 위한 일자리 창출과 지역사회 활력 제고에 기여하는 노력 등으로 모든 국민이 더불어 행복하게 사는 사회를 위해 노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rplkim@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