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여의도 SNS 톡톡] 박지원 “조국·임종석 답변 잘해, 나경원은 한방 없어”

靑 특감반 민간인 사찰 의혹...31일 국회 운영위 열려
박지원 “홍영표 운영위원장, 상대적으로 노련하게 진행”

  • 기사입력 : 2018년12월31일 17:53
  • 최종수정 : 2018년12월31일 18:1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조재완 기자 =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이 국회 운영위원회에 출석한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과 임종석 비서실장은 야당 공세에 답변을 잘 하고 있는 반면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아젠다를 설정치 않은 것으로 보이고 팀플레이가 안되는 모양새”라고 평가했다.

[사진=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 페이스북]

박 의원은 운영위가 열리는 3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국회 운영위가 “임종석 비서실장, 조국 민정수석을 출석시켜 현안질의를 한다지만 한국당 전략 미스로 보인다”며 이같이 말했다.

박 의원은 또 운영위원장을 맡은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상대적으로 노련하게 잘 진행한다”고 평가했다. 

박 의원은 야당에선 “한 사람의 위원이 가급적 질문을 하고 본격적으로 큰 사건을 터뜨려 주목을 이끌어야 한다. 여당은 어쩔 수 없이 시비를 걸어 증인들의 질의 답변시간을 줄여 줘야한다. 이걸 잘 한다”고 말했다.

반면 나경원 원내대표의 “첫 질문(엔) 한방이 없다”며, 아젠다가 없고 야당 의원들 간 팀플레이가 안되는 양상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렇게 하다간 면죄부를 줄 것”이라고 일침했다.

조국 민정수석과 임종석 비서실장은 청와대 특별감찰반의 민간인 사찰 의혹과 관련해 이날 운영위에 출석, 특감반 관련 의혹을 전면 부인했다. 

chojw@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