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여야 3당 원내대표 "유치원 3법 처리 위해 '6인 협의체' 구성키로"

24일 3당 교섭단체 회동에서 6인 합의체 구성하기로
한국당 "운영위 소집해 특감반 관련 의혹 해명해야'
민주당 "민생법안 국정조사와 연계...시간끌기 안 돼"

  • 기사입력 : 2018년12월24일 12:40
  • 최종수정 : 2018년12월24일 12:4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조정한 기자·김현우 기자 = 더불어민주당·자유한국당·바른미래당 등 교섭단체 3당 원내대표는 24일 국회에서 회동을 갖고 유치원 3법 처리를 위해 3당의 정책위의장·원내수석부대표·법안심사 소위 위원 1명이 각각 참여하는 '6인 협의체'를 구성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이날 회동이 끝난 뒤 관련 브리핑에서 "민주당이 유치원 3법 통과를 위한 패스스트랙을 검토한다고 하는데 이를 논의하기 위한 협의체를 제안했고 두 당 원내대표가 이를 받아들였다"고 설명했다.

[서울=뉴스핌] 김학선 기자 =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왼쪽부터),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24일 국회에서 열린 여야 3당 교섭단체 원내대표 회동에 참석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이날 3당 원내대표는 청와대 특별감찰반 논란, 공공부문 채용 비리 의혹 국정조사 계획서 채택, 유치원 3법, 김용균법 등 처리를 논의한다. 2018.12.24 yooksa@newspim.comㄹ

다만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협의체 제안은 받아들이지만 자유한국당의 기존의 입장을 고수할 경우 바른미래당과 중재안을 합의해 이번 임시국회 내 처리하겠다고 밝혔다.

홍 원내대표는 "한국당이 입장이 바뀐 게 아무 것도 없다는 것을 확인했다"며 "한번 만나보기는 하겠지만 그런 식으로 시간 끌기가 돼선 안 된다"고 덧붙였다.

한편 한국당이 특별감찰관 관련 국회 운영위원회 소집을 요구한 데 대해선 민주당은 부정적인 입장을 밝혔다.

홍 원내대표는 "당에서는 분명하게 비리나 범죄 혐의자가 제기하는 문제를 가지고 운영위를 열어 진실을 밝히는 것도 아닌데 무엇을 기대하고 요구하는지 모르겠다"며 "수사가 진전된 것을 보고 하는 게 좋을 것 같다. 유치원 3법 등 처리해야 하는 문제가 있는데, 새로운 사안이 생겼다고 자꾸 연계시키는 것은 안된다"고 말했다.

홍 원내대표는 그러면서 "한국당은 운영위원회를 소집하고, 임종석 청와대 비서실장이나 조국 민정수석이 참석하지 않으면 아무 것도 못 받는다는 입장을 갖고 있다"면서 "(그 전에 먼저) 산업안전보건법, 비상설특위 연장 등을 먼저 처리하자고 했지만 합의를 도출하기 어려웠다"고 덧붙였다. 

giveit9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