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여야 3당, 채용비리 국정조사에 ‘강원랜드 청탁의혹’ 포함

민주·한국·바른미래 원내수석부대표 18일 임시국회 현안 논의
특감반 민간사찰 의혹 관련 운영위 소집에선 합의 못 봐

  • 기사입력 : 2018년12월18일 16:47
  • 최종수정 : 2018년12월18일 16:4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조재완 기자 = 여야는 18일 공공부문 채용비리 의혹 국정조사 범위에 강원랜드 채용비리 사건도 포함하기로 했다.

서영교 더불어민주당·정양석 자유한국당·유의동 바른미래당 원내수석부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회동을 갖고 12월 임시국회 현안을 논의한 자리에서 이같이 결정했다.

[서울=뉴스핌] 김학선 기자 = 서영교 더불어민주당 원내수석부대표, 정양석 자유한국당 원내수석부대표, 유의동 바른미래당 원내수석부대표가 18일 국회에서 12월 임시국회 세부사항 논의를 위한 회동을 하고 있다. 2018.12.18 yooksa@newspim.com

서영교 원내수석은 회동 직후 기자들과 만나 국정조사 특별위원회 공식 명칭이 ‘공공부문 채용비리 의혹 진상규명을 위한 특별위원회’로 결정됐으며 “강원랜드 부분이 (국정조사 대상에) 포함되는 것”으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또 공공부문 조사대상 범위가 넓어 조사기관 범주를 좁히는 부분도 논의했다”고 덧붙였다. 

정양석 원내수석은 “위원회가 구성된 후 간사단 회의를 빨리 열어 조사계획서 채택에 착수하도록 요청했다”고 전했다.

여야 3당은 또 정치개혁특별위원회와 사법개혁특별위원회, 남북경제협력특별위원회 등 비상설 특별위원회의 활동기한을 연장하는 안도 논의했다. 서 원내수석은 “비상설 특위가 얼마 못 가 일몰될 우려가 있어 기한을 6개월정도 연장하는 부분도 본 회의에 상정할 수 있도록 준비하자는 얘기가 나왔다”고 전했다.

다만 김태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실 특별감찰반원이 제기한 의혹과 관련, 한국당의 국회 운영위원회 소집 문제에선 합의를 보지 못했다.

유의동 원내수석은 ‘운영위가 열리냐’는 취재진 질문에 “아니다”라며 “(운영위가) 최대한 빠른 시일내 필요하다는 부분에 대해선 합의했으나 구체적 일정은 결정되지 않았다”고 답했다.

 

chojw@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