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부산·울산경남

김해시, 내년 초 합동설계단 운영 예산 절감

  • 기사입력 : 2018년12월19일 11:20
  • 최종수정 : 2018년12월19일 11:2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김해=뉴스핌] 남경문 기자 = 경남 김해시는 내년 1월부터 3월까지 합동설계단을 운영한다고 19일 밝혔다.

김해시청 전경[제공=김해시청] 2018.7.16.

시는 매년 소규모 일반공사와 단순공종 수선의 경우 토목직 공무원으로 구성한 합동설계단에서 자체 설계하도록 해 예산도 절감하고 재정 조기집행에도 도움을 받고 있다.

합동설계단은 건설과장을 총괄 반장으로 4개 부서 19명이 참여하며 내년에는 197건, 65억원에 이르는 소규모 일반공사와 단순공종(도로·용배수로·상수도·가로등·보안등·소류지 준설 등)의 설계를 하게 된다.

시는 올해 말까지 사업 대상지를 확정한 후 내년 1월부터 대상지에 대한 측량조사, 실시설계를 해 3월 말까지 합동설계단을 운영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이번 합동설계단 자체 설계로 4억 2000만원의 예산을 절감할 수 있을 것”이라며 “재정 조기집행으로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기여하게 될 것이다”고 말했다.

news2349@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