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정치

"北, 석탄 활용 가스생산에 속도...제재 견디기 위해" - WSJ

  • 기사입력 : 2018년12월18일 08:47
  • 최종수정 : 2018년12월18일 10:5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서울=뉴스핌] 이홍규 기자 = 북한이 석탄을 활용한 합성가스 생산 프로그램에 속도를 내고 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1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세간에 잘 알려지지 않은 이 프로그램은 석유 수입에 대한 의존도를 줄이고 국제 사회의 제재를 견뎌내기 위한 목적으로 보인다.

외국 관리들과 전문가들에 따르면 북한은 석유 수입을 겨냥한 유엔의 제재에 맞서 경제를 지탱하기 위해 '석탄 가스화(coal gasification)' 기술에 의존하고 있다.

최근 수 년간 이 기술의 사용을 늘려 비료·철강·시멘트 공장 등에 이를 적용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공장들은 이전에 전력이나 원재료를 수입산 석유에 의존했던 곳들이다.

석탄 가스화 덕분에 군부 등으로 제재 대상인 수입산 유류의 공급이 원활하게 이뤄졌을 수도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서울대학교에서 북한 경제를 연구하는 피터 와드는 석탄으로부터의 화학 제품 생산이 2016년부터 새롭게 추진됐으며 이는 "필요한 경우, 북한이 영구적으로 제재를 견뎌내도록 고안됐다"고 설명했다.

중국이 북한의 이같은 프로그램을 위해 기술과 전문성을 제공했다고 WSJ은 중국 기업들을 인용해 전했다.

지난 7월 기업 한 곳은 시간당 4만입방미터의 합성가스를 생산할 수 있도록 설계된 대형 석탄 가스화기(coal gasifier)를 평양 북쪽의 공업 지대에 공급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사진=로이터 뉴스핌]

 

bernard02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