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보험

[김승동의 보험 X-ray] 변액보험펀드,국내투자 손실 더 컸다

투자자산 87% 국내에...안정성·수익성은 해외가 더 좋아

  • 기사입력 : 2018년12월11일 06:15
  • 최종수정 : 2018년12월11일 06:1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편집자] 이 기사는 12월 10일 오후 3시36분 프리미엄 뉴스서비스'ANDA'에 먼저 출고됐습니다. 몽골어로 의형제를 뜻하는 'ANDA'는 국내 기업의 글로벌 성장과 도약, 독자 여러분의 성공적인 자산관리 동반자가 되겠다는 뉴스핌의 약속입니다.

[서울=뉴스핌] 김승동 기자 = 변액보험 투자자라면 해외로 눈을 돌려야 한다. 해외 투자가 국내 투자보다 안정성과 수익성이 더 높았다. 하락할 때는 더 적게 떨어지고 오를 때는 더 많이 오른거다. 이에 장기투자시 수익률이 큰 폭으로 벌어졌다.

다만 투자자가 선택할 수 있는 펀드는 국내에 쏠려 있다. 특히 삼성·한화·교보생명 등 국내 대형사는 선택할 수 있는 해외펀드가 규모에 맞지 않게 적었다. 변액보험은 보험료 일부를 펀드로 구성, 투자 수익을 되돌려주는 상품이다. 따라서 가입할 때부터 선택 가능한 펀드가 많은 상품을 선택해야 한다.

◆ 국내 펀드가 투자 성적 낮아

뉴스핌이 10일 변액보험 펀드의 수익률을 유형과 투자기간에 따라 비교했다. 펀드 유형은 △국내형 △해외형 △국내외형 등 3가지다. 기간은 최근 △1년 △3년 △5년이다. 기준일은 12월 7일 종가다.

변액보험 전체 자산규모는 100조원에 조금 미치지 못한 98조6524억원이었다. 9월까지는 100조원이 넘었지만, 10월 주가가 급락하면서 변액보험 자산규모도 100조원 밑으로 주저앉았다.

유형별로는 국내형이 85조5359억원으로 전체의 86.7%를 차지했다. 변액보험 투자자 대부분이 국내형펀드에 투자하고 있는거다. 해외형과 국내외형 투자 비중은 각각 9조5471억원(9.7%), 3조5694억원(3.6%)에 불과했다. 해외형은 자산의 60% 이상을 해외에 투자한다. 국내외형은 해외투자 비중이 30% 이상 60% 미만인 펀드를 뜻한다.

변액보험 투자자 대부분이 선택한 국내형펀드는 안정성과 수익성 모두 결과가 좋지 않았다. 1년 수익률은 국내형펀드가 4.7% 손실을 기록했다. 반면 해외형과 국내외형은 손실폭이 각각 3.7%, 2.7%에 그쳤다. 최근 하락장에서 국내형펀드의 안정성이 가장 낮았다는 의미다.

3년 수익률은 국내형 펀드가 7.7%를 기록했다. 반면 해외형·국내외형은 각각 10.9%, 9.4%를 기록했다. 또 5년 수익률은 국내형이 9.1%를 기록한 반면 해외형·국내외형은 각각 13.5%, 16.4%를 올렸다. 국내형은 시장 상승기에 수익성이 높지도 않았다는 거다.

◆ 선택할 수 있는 해외펀드가 적다

문제는 변액보험 자산이 가장 많이 몰려 있는 대형사들은 해외·국내외형 펀드를 거의 운영하지 않는다는 거다. 이들 보험사가 보유한 변액보험 자산은 58조284억원(삼성 28조5183억원, 한화 15조1811억원, 교보 14조3290억원)으로 전체의 약 60%를 차지하고 있다. 반면 이들의 해외·국내외형 펀드 개수는 48개에 불과하다.

반면 중형사로 변액보험 자산 10조원을 보유한 미래에셋생명은 해외·국내외형 펀드가 약 180개였다. 가장 많은 해외펀드를 보유해 선택의 폭이 넓다는 거다.

보험사 변액보험 자산 운용 담당자는 “변액보험 투자 기대수익을 높이기 위해서는 펀드를 선별해야 한다”며 “글로벌 시장 장악력이 높은 기업에 투자하는 펀드의 경우 하락장에서 손실이 적고 상승장에서는 수익을 더 많이 낸다”고 설명했다.

이어 “다만 해외펀드에 투자하기 위해 기존 상품에 해지하고 다시 가입하면, 오히려 더 큰 손실을 볼 수 있다”며 “가입 전부터 펀드 종류가 많은 변액보험을 선택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0I087094891@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