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야구

'11년 만의 포스트시즌 진출 성공' 한화, 2019시즌 구상은?

  • 기사입력 : 2018년12월05일 10:43
  • 최종수정 : 2018년12월05일 10:4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서울=뉴스핌] 김태훈 인턴기자 = 11년 만에 포스트시즌 진출에 성공한 한화 이글스가 내년 시즌 약점을 보완해 한 단계 더 도약할 수 있을지 주목받고 있다.

프로야구 구단 한화는 올 시즌 2018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에서 무려 11년 만에 포스트시즌에 진출했다. 비록 준플레이오프에서 넥센 히어로즈에게 무릎을 꿇었지만, 올해 지휘봉을 잡은 한용덕 감독의 지도력을 인정받기에는 충분한 성과였다.

확실한 에이스로 도약한 키버스 샘슨은 올 시즌 13승8패 평균자책점 4.68으로 한화 역대 외인 투수들 중에서 최다승을 일궜다. 시즌 중반 제이슨 휠러 대체 선수로 합류한 데이비드 헤일 역시 제 몫을 다했다. 비록 워윅 서폴드와 채드 벨을 영입하는 바람에 한화와 이별하게 됐지만, 올해 안정적인 외인 '원투펀치'로 한화의 포스트시즌 진출에 힘을 보탰다.

특히 박상원, 이태양, 안영명, 송은범과 마무리 정우람으로 이어지는 불펜진은 블론세이브를 13개로 줄이며 KBO리그 최고의 필승조로 떠올랐다. 정우람은 35개의 세이브를 기록하며 구원왕에 올랐다.

타선에서는 이성열과 송광민, 이용규 등 베테랑 선수가 주축 타자인 김태균의 부상 공백을 메웠다. 또한 주전 유격수로 성장한 하주석과 더불어 강경학, 정은원, 지성준 등 신예 선수가 등장하며 안정적인 신·구 조화를 이뤘다.

제라드 호잉이 내년에도 한화와 함께한다. [사진= 한화 이글스]

외인 타자로 영입한 제라드 호잉은 '복덩이'로 불리며 맹활약을 펼쳤다. 타율 0.306(529타수·162안타) 30홈런 110타점을 기록한 호잉은 47개의 2루타로 KBO리그 최다 기록을 갈아치웠다. 호잉은 지난달 21일 140만달러에 재계약을 체결해 내년 시즌도 한화와 함께한다.

문제는 토종 선발진의 부족과 여전한 '안방마님'의 부재다. 올해 김재영, 김진영, 김민우, 김범수, 김성훈 등이 선발 기회를 받았지만 확실한 믿음을 심어주지 못했다. 이중 가장 많은 기회를 받았던 사이드암 김재영은 기대만큼의 성장을 이루지 못한 채 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입대를 준비 중이다.

시즌을 마치고 다녀온 스프링캠프에서 부상에서 회복해 가능성을 보인 김민우와 좌완 파이어볼러 김범수가 내년 시즌 선발 로테이션에 합류할 유력한 후보다. 여기에 올 시즌 가능성을 보인 김성훈과 포스트시즌에서 깜짝 등판한 박주홍도 내년 시즌 선발 로테이션에 합류하기 충분하다.

주전 포수 문제에 대해서는 한용덕 감독이 선을 그었다. 'FA 최대어'로 평가받는 양의지(두산)를 영입하지 않겠다고 선언하면서 내부 자원을 육성하겠다고 밝혔다.

최재훈이 한화의 주전 포수로 성장하고 있다. [사진= 한화 이글스]

올 시즌 중 가장 마스크를 많이 쓴 최재훈은 128경기에 출전해 타율 0.262 1홈런 27타점 등을 기록했다. 공격력에서는 부족한 면이 있지만, 수비력이 많이 향상됐다는 평가다. 최재훈과 함께 안방을 책임진 지성준 역시 타율 0.275 7홈런 29타점을 올리며 가능성을 보였다.

한화는 5명의 포수를 영입했다. 올 시즌을 마친 뒤 KT 위즈와 NC 다이노스에서 뛰었던 김종민을 지난 10월초 데려왔다. 이후 일본 미야자키 피닉스 교육리그에 합류해 일종의 테스트를 거친 뒤 최종 합류가 결정됐다.

여기에 2018 신인 드래프트에서 9라운드로 지명한 경기고 출신 허관회과 드래프트 미지명 선수 중 경기대 이청현, 홍익대 최준혁, 건국대 김관호를 육성선수로 영입했다.

이로써 한화는 기존 최재훈, 지성준, 김창혁, 이성원에 5명을 추가해 9명으로 내년 포수 자원을 늘렸다.

장기적인 리빌딩 계획으로 주목받지 못했던 한화는 올 시즌 센세이션을 일으키며 KBO리그를 놀라게 했다. 문제점으로 지적된 토종 선발진과 포수 역시 빠르게 보완하고 있다. 한화의 돌풍이 내년 시즌에도 지속될 수 있을지 관심이다.

taehun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