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文 아들 특혜채용 꺼내든 이재명...'혜경궁 김씨' 권력투쟁 비화 조짐

이해찬 '쉴드' 하루 만에 이재명 "문준용 특혜채용 확인하자"
'혜경궁 김씨≠아내' 전선 확대...李 지사, 문준용 끌어들여
경찰 '표적수사' 부각시켜 ‘친문 對 이재명’ 구도 노리는 듯
여권 권력투쟁 이슈화 주목...이해찬 책임론 불거질수도

  • 기사입력 : 2018년11월24일 20:33
  • 최종수정 : 2018년11월25일 11:0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선엽 기자 = 형 강제입원 지시 의혹으로 24일 검찰에 출석한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문재인 대통령의 아들 문준용 씨를 끌어들이며 전선을 확대시켰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이 지사에 대해 당 차원의 조치가 어렵다는 입장을 밝힌 지 하루 만이다.

이 지사가 문준용 씨를 이번 경찰 조사의 발단으로 지목함으로써 본인이 정권에 의한 희생양임을 부각시킨 것으로 풀이된다.

[성남=뉴스핌] 최상수 기자 = 친형 강제입원, 여배우 스캔들 등의 의혹을 받고 있는 이재명 경기지사가 24일 경기도 성남시 수원지방검찰청 성남지청에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를 받기 위해 출석하고 있다. kilroy023@newspim.com

24일 이 지사는 검찰 출두에 앞서 페이스북을 통해 "저나 제 아내는 물론 변호인도 문준용 씨 특혜채용 의혹은 ‘허위’라고 확신합니다. 변호인 의견서에도 이 점을 분명히 밝혔습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트위터 글이 죄가 되지 않음을 입증하기 위해선, 먼저 특혜채용 의혹이 ‘허위’임을 법적으로 확인한 뒤 이를 바탕으로 ‘허위사실에 대한 명예훼손’ 여부를 가릴 수 밖에 없습니다"라고 주장했다.

'혜경궁 김씨' 계정주, 문준용씨 공격이 사건의 출발점...李 "다시 원점으로 가자"

자신의 아내 김혜경 씨의 무죄를 입증하기 위해서는 1차적으로 문씨의 특혜채용 의혹이 사실인지 여부가 밝혀져야 한다는 주장이다.

하지만 '혜경궁 김씨'의 계정주가 본인의 아내가 아니라는 것만 입증하면 되는 이 지사다. 그가 굳이 문씨 특혜채용 의혹을 따져보자고 한 것은 정치적 노림수로 풀이된다.

'혜경궁 김씨'가 문씨를 공격한 것이 이번 ‘표적수사’의 원인으로, 이번 사건이 여권 실세의 의한 핍박이라는 것을 암시하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그의 발언이 아니더라도, 시중에선 오래 전부터 '문 대통령의 경선 경쟁자였거나 차기 대선주자로 분류되는 '안·이·박·김(안희정 이재명 박원순 김OO)이 차례로 날아가는 것 아니냐'는 루머가 떠돌았다.

이 지사의 발언을 볼 때 그가 이번 사건을 ‘친문 대(對) 이재명’ 구도로 끌고 가기로 마음 먹은 것으로 해석된다.

 

[고양=뉴스핌] 사진공동취재단 = 지난 16일 경기도 고양시 엠블호텔에서 열린 2018 아시아태평양의 평화, 번영을 위한 국제대회에서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와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대화를 나누고 있다. 

이해찬 "이재명 거취, 아직 정무적으로 판단할 때 아냐" 엄호했는데...
    '나만의 문제 아닌데'...전선 넓힌 이재명 "문준용씨 특혜채용 의혹, 허위 확인부터 하자"

문제는 이 지사의 이런 발언이 이해찬 민주당 대표가 이 지사를 감싼지 하루 만에 나왔다는 점이다.

앞서 이 대표는 23일 국회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이 지사) 사건의 수사과정, 검찰의 공소과정, 법원의 재판과정을 보고 이야기할 사안"이라며 "정무적으로 판단할 단계가 아니라고 본다"고 말했다.

이 대표가 당장 이 지사를 윤리위원회나 당기위원회에 회부하는 것은 어렵다고 하더라도 '자진 탈당'을 권유하거나 향후 징계 가능성을 내비칠 수도 있었는데 그렇지 못 했다는 것이 민주당 지지자들의 평기다.

특히 이 대표가 "사건의 구체적인 내용을 우리도 잘 모른다"고 언급한 것은 당 대표로서 부적절했다는 평가가 많다.

가뜩이나 이 대표의 측근으로 분류되는 이화영 경기부지사를 매개로 이 대표와 이 지사가 얽혀있다는 분석이 지배적인 상황임을 고려하면, 이 대표의 발언을 두고 민주당 지지자들 사이에선 아쉽다는 말들이 흘러나온다.

[성남=뉴스핌] 최상수 기자 = 친형 강제입원, 여배우 스캔들 등의 의혹을 받고 있는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24일 경기도 성남시 수원지방검찰청 성남지청에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를 받기 위해 출석하고 있다. kilroy023@newspim.com

이준석 "상황 장기화하면 文도 피해 입고, 이 대표 리더십 상처날 것"
    이 지사, 개인 문제 넘어 권력투쟁 논쟁 이슈화하나...불똥 어디로 튈지 예단 못해

이준석 바른미래당 최고위원은 지난 20일 라디오에 출연해 "당이 어물쩍 하는 사이에 (이 지사는) 권력 실세라는 사람을 상정하면서 움직이고 있다"며 "자기가 억울하다는 얘기"라고 설명했다.

이 위원은 또 "이 상황이 장기화되면 문 대통령이 피해를 입고 그러면 나중에 이해찬 대표의 리더십에 대해서 구성원들이 반발할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물론 이 대표로서도 검찰 송치 단계에서 이 지사에 대해 발빠르게 징계 절차에 착수하기는 쉽지 않았을 것으로 보여진다.

다만 이 지사가 이번 사건을 정권 실세에 의한 마녀사냥으로 몰아가고 이에 야당까지 동조하고 나서면 '혜경궁 김씨' 사건이 여권 내 정치 권력투쟁으로 비춰질 가능성도 배제하기 어렵다.

이 경우 일찌감치 불씨를 끄지 못한 이 대표로서는 상당한 정치적 책임을 통감할 수밖에 없다.

한편 이날 여의도 민주당 중앙당사 앞에서는 이 지사의 제명을 촉구하는 집회가 열렸다. 이날 집회에는 '이재명 출당·탈당을 촉구하는 더민주 당원연합'이라는 단체 명의의 현수막이 걸렸으며 수십명이 참석했다. 

[성남=뉴스핌] 최상수 기자 = 친형 강제입원, 여배우 스캔들 등의 의혹을 받고 있는 이재명 경기지사가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를 받기 위해 출석하는 24일 경기도 성남시 수원지방검찰청 성남지청에서 지지자들이 피켓을 들고 이 지사를 응원하고 있다. kilroy023@newspim.com

sunup@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