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중기·창업

[짐싸는 기업 사장들③] "연기 안나는 사업은 창업지원금 받기 어렵다 "

벅스 출신 안신영 재미컴퍼니 대표 "파리로 활동 본거지 옮길 것"
프랑스는 세계최대규모 인큐베이터 운영· ICO 합법화

  • 기사입력 : 2018년11월24일 19:31
  • 최종수정 : 2018년11월24일 19:3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민주 기자 = 안신영 재미컴퍼니 대표는 2000년대 초반 한국 음악계에 돌풍을 불러 일으킨 벅스(뮤직)의 초창기 멤버이다. 당시 그는 동료들과 힘을 모아 부산에 벅스 사무실을 오픈하고 IT 전문가로 참여해 당대의 인기 서비스를 만들어냈다.

그로부터 10여년이 지난 2015년 그는 블록체인 기반의 음원 플랫폼 스타트업 재미컴퍼니를 설립하고 창업가로 제2의 인생을 시작했다.

그런데 그는 더 이상 활동 무대를 한국에 두지 않을 생각이다. 그는 내년초 프랑스 파리에 재미컴퍼니 현지 법인을 설립하고 그곳을 활동 본거지로 이용할 계획이다. 이미 파리 현지에 직원들이 상주하면서 이 같은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안신영 재미컴퍼니 대표는 "창업가가 아이디어로 승부를 볼 수 있는 지원 제도가 마련돼야 한다"고 말한다. [사진=재미컴퍼니]

◆ "창업 지원 제도, 시대 뒤떨어져"

그가 프랑스 파리를 활동 무대로 준비하는 이유는 글로벌 시장 진출 때문이기도 하지만 시대에 뒤떨어진 창업 지원, 겹겹이 쌓인 규제가 굳건하게 버티고 있는 한국에서는 창업의 미래가 보이지 않기 때문이다.

"어느 공공기관에 창업 지원금을 신청하러갔더니 '굴뚝에서 연기가 나는 사업(제조업)이어야 아무래도 지원금 받기가 쉽다'며 창업 아이템을 바꿀 것을 권하더군요. 제가 창업하려는 콘텐츠 사업은 '연기'가 나지 않지요. 바야흐로 4차 산업혁명 시대에 이런 생각을 가진 직원이 있다는 사실에 암당해졌습니다."

스타트업을 설립하는 과정에서 그창업 지원이 창업가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되지 않고 있다는 사실을 발견했다고 한다. 

"창업 자금을 조달하기 위해 지원 프로그램을 신청했는데, 자기부담금 30%를 내야 한다고 하더군요. 지원받을 수 있는 전체 금액 가운데 30%를 내가 내야 한다는 겁니다."

안 대표는 "이 경우 대다수 예비 창업가들이 자기부담금 마련을 위해 창업자금대출이나 보증기금을 찾는다"며 "그러면 이들 대출 기관은 예비 창업가들에게 이런저런 서류와 특허 자료를 제출하고, 예비 창업가들은 서류와 특허 관련 자료를 구하기 위해 또 다시 관련 공공 기관을 찾아가는 일이 반복되면서 날밤을 새는 것을 본다"고 말했다. 

안 대표는 "창업은 어차피 리스크가 높을 수 밖에 없고 가능성에 투자하는 것"이라며 "창업 지원 과정에 자기부담금 항목이 왜 필요하느냐?"고 반문했다. 안 대표는 "이렇게 어려운 과정을 거쳐 창업을 했다가 3년 가량 지나면 자금이 바닥나고, 불법 대출을 받았다가 신용불량자가 되는 동료들을 여럿 봤다"고 덧붙였다. 

◆ 프랑스는 ICO 허용하고 스타트업 지원, 한국은 ICO 금지

안 대표는 내년 프랑스 파리에서의 도전에 기대감을 갖고 있다. 재미컴퍼니 사업 영역의 하나인 블록체인에 프랑스 정부 차원의 지원이 이뤄지고 있기때문이다.  

주요 국가의 블록체인 제도 운영 현황. [자료 : 정보통신창업진흥원(NIPA) 이슈 리포트]

"프랑스 정부는 ICO(암호화폐공개)를 합법화하고 가이드라인을 제공하는 법안을 최근 통과시켰습니다. 또, 프랑스 파리에는 세계 최대 규모의 인큐베이터인 '스타시옹 에프(F)'도 있어요. 1000여개 스탸트업이 입주해 있고 아이디어 하나만으로 파격적인 지원을 하는 프로그램이 운영되고 있습니다. 이곳에서 저의 꿈을 펼펴보겠습니다." 

안 대표는 "한국은 반대로 가고 있다"며 우려를 표명했다. 한국에서는 지난해 9월 ICO를 부작용 우려를 이유로 전면금지됐다. 그러자 국내 스타트업과 기업들이 프랑스, 싱가폴, 스위스로 건너가 ICO를 진행하면서 그 나라에 세금을 내고 관련 기술을 이전하고 있다

"2000년대 초반 벅스 뮤직이 당시로서는 획기적인 스트리밍 서비스를 통해 음악 서비스를 제공하자 하루 3만~4만명이 사이트에 가입했습니다. 그런데 음악관련단체가 음악 무료 제공은 불법이라며 중지를 요구하더군요.  적절한 대안을 마련했다면 지금쯤 벅스가 글로벌 음악 기업으로 자리잡을 수도 있었다고 봅니다."  

안 대표는 "중국도 창업 규제를 철폐하고 스타트업을 총력 지원하고 있다"며 "우리도 창업 지원책을 원점에서 재검토하고 아이디어로 승부를 걸 수 있도록 환경을 조성했으면 한다"고 말했다. 

 

hankook66@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