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문화일반

넷플릭스 CEO·콘텐츠 책임자 "'킹덤' 극본 뛰어나…전세계 인기 확신"

‘See What's Next’에서 올 4분기와 내년 라인업 공개

  • 기사입력 : 2018년11월08일 13:08
  • 최종수정 : 2018년11월08일 13:1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싱가포르=뉴스핌] 이지은 기자 = 세계적인 온라인 스트리밍 업체 넷플릭스가 한국 콘텐츠 ‘킹덤’에 대한 자부심과 기대감을 드러냈다. 

넷플릭스 창립자 겸 CEO 리드 헤이스팅스(Reed Hastings)는 8일 싱가포르 마리나 베이 샌즈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See What's Next’ 행사에서 “한국 콘텐츠이자 김은희 작가가 집필한 ‘킹덤’이 “전세계에서 인기를 끌 것”이라고 확신했다.

최고 콘텐츠 책임자 테드 사란도스(Ted Sarandos) 역시 한국 콘텐츠인 ‘범인은 바로 너’와 ‘킹덤’에 대해 극찬했다. 사란도스는 “‘범인은 바로 너’는 한국에서 최초로 제작한 예능이다. 살인 미스터리를 풀어가는 것으로, 한국뿐만 아니라 유럽, 라틴 아메리카의 시청자들이 있었기에 제작이 가능했다. 이런 이야기들은 글로벌 스토리텔링이라는 것으로, 넷플릭스를 통해 공유가 되고 있다. 또 한국에서는 ‘킹덤’이 공개되는데 극본이 정말 뛰어나서 정말 놀랐다. 영화 같은 스케일을 가지고 있으며 상상력을 자극한다. 앞으로 6개의 에피소드에 걸쳐 넷플릭스에서 볼 수 있다”고 소개했다.

넷플릭스 'See What's Next' 행사장에 마련된 한국 콘텐츠 '킹덤'의 이벤트 [사진=뉴스핌DB]

넷플릭스는 이날 올해 4분기 신작과 더불어 내년 상반기 라인업을 소개하는 프레스 컨퍼런스를 개최했다. 행사에는 넷플릭스 CEO 리드 헤이스팅스와 최고 콘텐츠 책임자 테드 사란도스, 총괄 프로듀서 겸 배우 로빈 라이트(Robin Wright)가 참석해 넷플릭스의 현재와 성장과정 등을 소개했다.

넷플릭스 CEO 리드 헤이스팅스는 먼저 엔터테인먼트의 변천사를 읊어나갔다. 그는 “120년 전에 영사기 발달이 사회에 큰 변화를 가져왔다. 120년 이전에는 연극을 볼 수 있었다. 그 외에 볼 것은 없었다. 영사기를 만들고, 영화 카메라를 만들었을 때 ‘영화 업계’가 생겨났다. 이후 영화가 소통의 주요 형태가 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 다음에 TV라는 대단한 발명품이 나왔다. 60년간 시청자들인 우리들로 하여금 영상들을 볼 수 있게 해줬다. 오늘날 엔터테인먼트계의 혁명은 바로 인터넷이다. 영화, TV가 세상을 바꿨듯, 인터넷도 마찬가지이다. 넷플릭스에서는 지금까지 나온 대단한 역사를 가지고 보다 더 나은 형태로 전달한다”고 말했다.

넷플릭스 창립자 겸 CEO 리드 헤이스팅스 [사진=넷플릭스]

그러면서 “첫 번째로, 넷플릭스는 보고 싶을 때 볼 수 있다는 것이다. 넷플릭스가 있기 전에는 책이 그 형태를 대신했다. 책은 밤새 읽을 수 없지만, 넷플릭스는 밤새 영상들을 볼 수 있다. 두 번째는 개인화다. 개인 계정으로 로그인을 하면, 평소 시청하고 싶었던 미디어를 제공해 그것만 볼 수 있다. 그렇게 개인에게 잘 맞춰져 있는 영화관을 제공한다. 마지막으로 글로벌 공유가 가능하다”고 차별점을 소개했다.

넷플릭스는 190여 개국에 걸쳐 1억3700만명의 유료 회원을 보유한 세계 최대 인터넷 엔터테인먼트 서비스 기업이다.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는 드라마부터 코미디, 다큐멘터리, 영화, 스페셜 영상까지 다양한 장르의 콘텐츠를 제공하고 있다.

alice09@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