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서울시

서울시·감정원·서울연구원, 서울 전역 빈집실태조사 나선다

  • 기사입력 : 2018년11월06일 17:30
  • 최종수정 : 2018년11월06일 17:3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서울=뉴스핌] 나은경 기자 = 이달부터 서울시가 성북구와 동대문구를 제외한 23개구 빈집실태를 전수조사한다. 제외된 성북·동대문구는 이미 조사가 진행 중이다.

6일 서울시에 따르면 서울시 정비지원기구로 지정된 서울주택도시공사(SH공사)와 서울연구원, 한국감정원은 실태조사를 위해 이날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왼쪽부터 정건용 한국감정원 부원장, 김세용 서울주택도시공사 사장, 서왕진 서울연구원장이 '서울특별시 빈집정비사업을 위한 상호협력 업무협약' 체결 후 사진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한국감정원]

이에 따라 이달부터 내년 6월까지 한국전력과 시 상수도 사업본부 데이터를 토대로 전수조사가 실시된다. 전수조사 대상은 지난 1년간 단전 및 단수돼 빈집으로 추정되는 1만8151가구다.

조사는 위치와 현황을 확인하는 현장조사와 빈집 노후도 및 불량상태를 조사하는 등급산정조사로 이뤄진다. 시는 이를 바탕으로 빈집 정비계획 수립 가이드라인을 마련할 계획이다.

빈집실태 조사는 시가 추진하는 '빈집 활용 도시재생 프로젝트'를 위한 사전작업이다. 이 프로젝트는 지난 8월 박원순 서울시장이 발표한 '강남·북 지역균형발전 정책구상' 중 하나로 장기간 방치된 빈집을 청년중심 창업공간, 청년주택, 커뮤니티 시설로 활용하는 게 주 내용이다. 이번 조사로 시는 빈집 활용 도시재생 프로젝트를 본격적으로 시작할 예정이다.

강맹훈 서울시 도시재생본부장은 “실태조사가 완료되면 장기간 방치돼 사회적 문제를 야기하는 빈집을 체계적으로 정비할 수 있는 기틀이 마련될 것으로 본다”며 “이를 활용해 청년과 신혼부부를 비롯한 주거 취약계층에 임대주택을 공급해 청년층 주거난 해소와 일자리 창출에 도움이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nanana@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