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총리실·감사원

임종석 "비건과의 면담 내용은 남북관계 업데이트 협조"

"정의용도 워킹그룹 구성해 남북정보 공유 제안, 비건도 100% 공감"

  • 기사입력 : 2018년11월06일 11:47
  • 최종수정 : 2018년11월06일 11:4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채송무 기자 = 임종석 청와대 비서실장은 최근 방한한 스티븐 비건 미국 대북특별대표와의 면담에 대해 "주요 내용은 남북관계 관련 업데이트를 도와달라고 한 것이 핵심"이라고 6일 밝혔다.

임 실장은 이날 국회 운영위원회 대통령 비서실 국정감사에서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의 질의에 "비건이 나에게 말한 것은 본인이 북미 실무회담 대표여서 남북관계 내용의 업데이트를 도와달라는 것이었고 우리도 그렇게 하겠다고 했다"고 답했다.

임종석 청와대 비서실장이 지난달 29일 스티븐 비건 미국 대북특별대표와 면담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임 실장은 "정의용 안보실장은 워킹그룹이라도 구성해 우리가 갖고 있는 남북 정보를 공유하고 남북 간 사업이 잘 진행되도록 하겠다고 했다"며 "비건 대표는 '북미간 일정이 연기되고 있는데 그렇다고 해도 북미 논의가 중요하니 한미간에 좀 더 긴밀히 조율하자. 100% 공감한다'고 했다"고 말했다.

비건 대표는 지난달 28·29일 방한 일정에서 자신의 카운터파트인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 평화교섭본부장 뿐 아니라 강경화 외교부장관, 조명균 통일부 장관, 임종석 청와대 비서실장,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등 남북관계의 핵심 인사들을 모두 만났다.

더욱이 비건 대표는 남북관계를 실질적으로 운영하는 조명균 통일부 장관보다 임 실장을 먼저 만나 주목받았다.

당시 비건 대표의 광폭 행보에 대해 언론과 대북 전문가들은 "미국이 지나친 남북관계의 진전에 속도조절을 제기했다"고 분석한 바 있다. 

dedanh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