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은행

거주자 외화예금 석달째 증가...엔화예금 8개월來 최고

9월 거주자 외화예금 736.3억달러, 전달보다 23.2억달러 증가
엔화가치 하락에 7억3000만달러 늘어

  • 기사입력 : 2018년10월19일 14:08
  • 최종수정 : 2018년10월19일 14:0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민지현 기자 = 국내 거주자가 보유한 외화예금이 석달 연속 증가했다. 기업들이 달러화 예금을 늘렸으며 특히, 엔화 예금도 8개월만에 가장 크게 늘었다.

<자료=한국은행>

19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18년 9월 중 거주자외화예금 동향'에 따르면 8월 말 외국환은행의 거주자외화예금은 736억3000만달러로 전월 말 대비 23억2000만달러 증가했다.

거주자외화예금이란 내국인과 국내기업, 국내에 6개월 이상 거주한 외국인, 국내에 진출해 있는 외국기업 등의 국내 외화예금을 뜻한다.

통화별로는 엔화 예금이 크게 늘었다. 엔화가치 하락으로 지난 8월 45억6000만달러에서 7억3000만달러 늘어난 53억4000만 달러로 집계 됐다.

달러화예금도 기업의 결제자금 입금 등으로 11억4000만달러 증가한 612억5000만달러를 기록했다. 위안화 역시 해외법인 출자자금 일시 예치 등으로 2억3000만달러 증가한 16억7000만달러로 집계됐다.

은행별로는 국내 은행이 전월 대비 32억달러 증가한 630억2000만달러, 외은 지점은 14억4000만달러 증가한 106억1000만달러로 나타났다.

기업예금은 593억1000만달러로 지난달보다 80억6000만달러 늘었고 개인예금도 3억4000만달러 증가한 143억2000만달러다. 

 

jihyeonmi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