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유럽

터키 달러채 발행에 자금 ‘홍수’ 신흥국 회생 신호

  • 기사입력 : 2018년10월18일 03:48
  • 최종수정 : 2018년10월18일 03:4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욕=뉴스핌] 황숙혜 특파원 = 터키의 달러화 표시 채권 발행에 뭉칫돈이 밀려들었다.

리라화 가치가 올들어 40% 이상 폭락, 위기를 경고하는 의견이 여전한 가운데 예상 밖의 채권 매입 열기가 달아오르자 신흥국 금융시장 혼란의 터닝포인트를 의미한다는 주장이 제시됐다.

터키 리라화 [사진=로이터 뉴스핌]

17일(현지시각) 블룸버그에 따르면 이날 터키가 20억달러 규모로 실시한 5년 만기 채권 발행에 60억달러를 웃도는 자금이 밀려들었다.

발행 수익률은 7.5%로, 당초 예상했던 금리보다 0.25%포인트 낮은 수준에서 매각됐다. 미국의 제재 이후 금융시장 혼란이 해소되지 않은 점을 감안할 때 대단히 성공적이라는 평가다.

이번 국채 발행 성과는 자금줄에 목마른 터키 은행권의 채권 발행 기회를 넓히는 한편 자금 조달 비용을 일정 부분 떨어뜨리는 효과를 낼 것으로 예상된다.

페더레이티드 인베스터스의 모하메드 엘미 신흥국 포트폴리오 매니저는 블룸버그와 인터뷰에서 “이날 국채 발행 결과는 터키가 금융시장에서 자금을 조달할 수 있는 통로를 확보했다는 의미로 해석할 수 있다”며 “두 자릿수의 인플레이션과 치솟는 금리, 여기에 금융시장의 변동성과 성장 리스크까지 악재가 여전하지만 대규모 자금이 몰려들었다”고 말했다.

이 밖에 일부 시장 전문가들은 터키가 채권 만기를 10년물이 아닌 5년물로 결정한 것은 발행 결과를 개선시키기 위한 복안이라고 풀이했다.

투자자들이 터키 채권에 보인 매수 열기가 신흥국 자산에 대한 터닝포인트가 될 것이라는 기대도 번지고 있다.

이날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전반적인 신흥국 통화의 수직 하락에 브레이크가 걸린 상태라는 의견을 제시했다.

다만, 월가 투자은행(IB)이 리스크 요인이 완전히 해소되지 않았다는 데 공감대를 형성하고 있다고 신문은 전했다.

 

higrac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