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자동차

르노삼성, 상용차 '마스터' 15일 출시…2900~3100만원

개인 및 중소형 사업자 고객 겨냥

  • 기사입력 : 2018년10월15일 10:23
  • 최종수정 : 2018년10월15일 10:2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전민준 기자=르노삼성자동차가 중형 상용차 ‘마스터’를 15일 공식 출시했다.

르노삼성차가 이날 출시한 마스터는 프랑스 르노그룹의 대표 상용차다. 한국에는 마스터S(Standard)와 마스터 L(Large) 등 두 가지 버전으로 판매한다. 가격은 각각 2900만원, 3100만원이다.

르노삼성차 관계자는 “출고 전부터 개인 및 중소형 사업자 고객에게 큰 관심을 받고 있다”며 “38년 동안 발전해 온 품질과 내구성에 대한 자신감을 바탕으로 차원이 다른 차량 품질과 서비스 경험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르노삼성차는 마스터 엔진과 동력부품, 차체 및 일반 부품까지 모두 3년, 10 km를 보증할 방침이다. 현재 경쟁모델인 현대차 스타렉스는 최대 2년, 6만km를 보증하고 있다.

김태준 르노삼성차 영업본부장은 “합리적인 가격과 유지, 관리의 경제성, 편리한 A/S 등을 제공하여, 중형 상용 밴 시장을 개척해 갈 것”이라고 밝혔다.

마스터.[사진=르노삼성자동차]

 

minjun84@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