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재계·경영

르노삼성, SM6 프라임 사전계약…2268만원부터

가격경쟁력 내세워 중형세단 시장 공략

  • 기사입력 : 2018년10월04일 10:50
  • 최종수정 : 2018년10월04일 10:5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조아영 기자 = 르노삼성자동차가 가격경쟁력을 높인 'SM6 프라임'으로 중형세단 시장을 공략한다.

르노삼성자동차는 중형세단 'SM6 프라임' 사전계약을 실시한다고 4일 밝혔다.

르노삼성 SM6 프라임 [사진=르노삼성]


SM6 프라임은 고객 선호도가 높은 선택사양을 선별적으로 구성하고 합리적인 가격을 내세웠다. 판매가격은 개별소비세 인하 적용 기준 2268만~2671만원이다.

SM6 프라임에는 2.0 가솔린 CVTC II 엔진이 적용됐다. 최고출력 140마력, 최대토크 19.7kg∙m의 성능을 낸다. 복합 공인 연비는 11.4km/L다.

또, 일본 무단변속기 제조사 자트코의 최신 무단변속기(CVT) 'X-tronic'을 적용해 부드럽고 안정적인 주행 성능을 최적화했다.

모든 트림의 앞 유리에 열 차단 기능을 추가한 차음 윈드쉴드 글라스를 기본 적용해 정숙성을 강화하고, 랙 구동형 전자식 파워 스티어링(R-EPS) 시스템을 탑재했다.

주력인 SE 트림의 경우 운전석 파워 시트와 뒷좌석 열선시트, 전자식 파킹 브레이크, 크루즈 컨트롤 및 스피드 리미터, 하이패스 기능을 담은 전자식 룸미러 등을 기본 적용했다.

SM6 프라임은 PE와 SE 등 두 가지 트림으로 출시된다. 가격은 부가세를 포함해 △PE 트림 2268만 원 △SE 트림 2498만원이다. SE 트림은 3가지 옵션을 모두 선택 시 2617만 원이다.

김태준 르노삼성자동차 영업본부장은 "SM6 프라임은 세단에 최적화한 파워트레인과 고객선호도 높은 알짜배기 옵션, 2천만 원대 중반의 가격경쟁력을 앞세운 중형세단"이라며 "품격과 주행품질을 위해 세단을 고집하는 고객들에게 최고의 선택을 위한 새로운 기준을 제시할 것"이라고 말했다.

 

likey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