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 경제일반

세계 생산 58% 중국 사과, 자연재해로 30% 생산 감소, 수출도 차질

  • 기사입력 : 2018년10월12일 17:51
  • 최종수정 : 2018년10월12일 17:5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서울=뉴스핌] 이미래 기자 = 올해 5월 이후 계속된 홍수 우박 등 자연 재해로 중국 사과 생산량이 30%가량 감소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중국 현지 사과 가격도 전년 대비 3배나 치솟았다. 

홍수 및 태풍으로 농작지가 폐허로 변하면서 사과 주 생산지중 한곳인 산둥의 사과 생산량은 전년 대비 20~30% 감소했다. 산시(陜西)성의 일부 지역에서는 50% 감소세를 보였다. 

7월 초 8호 태풍 마리아가 중국을 강타해 29억 위안(4840억 원)이 넘는 재산피해가 발생했고, 뒤이어 9호 태풍 손띤과 10호 태풍 암필이 연이어 중국에 상륙했다. 또 베이징 등 수도권에서는 폭우가 지속되면서 20년 만의 대홍수가 발생하기도 했다.

봄철인 노동절(4월 29일~5월 1일) 기간에도 중국 곳곳에 홍수 및 태풍 등 기상 재해가 발생했다. 심지어 일부 지역에서는 개화기에 우박이 집중적으로 내려 과수농가의 피해를 더했다.  

올해 5월 이후 계속된 홍수 우박 등 자연재해로 생산량이 감소된 중국 사과가 전년 대비 3배에 가까운 가격에 거래되고 있다 [사진=CCTV]

최근 중국 중앙(CC)TV에 따르면 지난해 산둥(山東)성 옌타이(煙臺)시 치샤(棲霞)시에서 평균 2.8위안에 판매됐던 지름 8cm의 사과가 올해에는 4.2위안에 거래되고 있다. 지름 7cm의 사과 경우 지난해에는 2위안 안 되는 가격으로 판매됐으나 올해는 3위안에도 사기 어려운 것으로 나타났다. 

시나(Sina, 新浪)는 사과 가격 인상 현상의 원인에 대해 ‘자연재해’를 손꼽았다 [사진=CCTV]

생산이 줄고 가격이 급등함에 따라 사과 수출에도 차질이 빚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한 사과 수출 사업자는 “매년 치샤시에서 사과를 구매해 해외에 수출해왔다”며 “사과 가격이 3배나 올랐는데 수출할 물량이 있을지 모르겠다”고 밝혔다. 그는 “본격 수확기인 10월 중순을 기다려봐야 할 것 같다”고 전했다.

시나(Sina, 新浪)는 “최근 전 세계 사과 생산량이 대폭 증가하면서 가격이 하락 추세를 보였다”며 “이에 따라 사과 재배 대신 다른 과일을 선택하는 과수 농가가 증가했다”고 밝혔다. 이어 “이러한 재배량 감소가 올해 사과 가격 인상의 또 다른 요인으로 작용했다”고 설명했다.

지난해 중국의 사과 생산량은 4380만 톤(ton)으로 전 세계(7600만 톤)의 약 58%를 책임졌다. 그중 산시성은 1100여만 톤을 생산해 중국 사과 생산량 1위를 차지했다. 그 뒤를 산둥성과 간쑤(甘肅)성이 이었다. 

한 사과 수출 사업가는 “매년 치샤시에서 사과를 구매해 해외에 수출해왔다”며 “사과 가격이 3배나 올랐는데 수출할 물량이 있을지 모르겠다”고 밝혔다 [사진=CCTV]

 

leemr@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