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 마켓·금융

'검은 목요일' 중국증시 대폭락, 세계 양적완화 버블붕괴 10년주기 금융위기론 주목

  • 기사입력 : 2018년10월12일 11:24
  • 최종수정 : 2018년10월12일 13:2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서울=뉴스핌] 이동현기자= 중국 양대 증시가 11일 미국 증시 대폭락 여파에 5% 넘게 급락, 2014년 4분기 이래 최저치를 기록하며 '검은 목요일'을 연출했다. 특히 상하이와 선전 두 거래소를 합쳐 3000여개 종목가운데 무려 1100여개에 달하는 종목이 하한가를 기록했고 약 1700 종목의 주가가 9% 이상 하락했다.   

중국 전문가들은 이번 A주 시장 대폭락의 원인이 미국 증시의 조정장 진입, 미 국채 금리 가파른 상승 등 대체로 외부악재에 있다고 한 목소리를 내고 있다. 각 기관 증시 전문가들이 진단한 중국 증시 급락의 원인과 향후 증시전망을 살펴본다.

[베이징 로이터=뉴스핌] 권지언 기자 = 11일(현지시각) 중국 베이징의 한 증권거래소 전광판 앞에서 투자자가 핸드폰을 들여다보고 있다. 이날 오후장에서 중국 증시 상하이지수는 4% 넘게 하락 중이다. 2018.10.11

◆훙하오(洪灏) 보콤터내셔널(交銀國際) 수석 투자전략가

중국 교통은행의 홍콩 소재 증권사인 보콤인터내셔널(交銀國際)의 훙하오(洪灏) 수석 투자전략가는 이번 주 증시 폭락의 원인을 당국 정책에 대한 시장의 오해와 외부 악재가 결합된 결과라고 진단했다.

훙하오 투자 전략가는 “당국이 경기 부양을 위해 지준율을 인하했지만 실질적인 유동성 공급이 이뤄지지 않으면서 중국 증시는 이번 주 첫 거래일부터 11일까지 10% 가까이 급락했다”고 진단했다. 여기에다 주가 폭락의 도화선이 된 미국 증시의 경우 기술주의 과도하게 높은 밸류에이션에 당분간 조장장이 지속될 것으로 내다봤다

그는 그러면서 “중국 경제가 3년 경제순환주기의 저점 단계에 놓여있다”며 “ 또 중국 차이신(財新) 일반서비스 구매관리지수(PMI)가 50.6을 기록, 21개월 만에 최저치를 나타냈다”고 밝히며 민간경제 부문이 침체조짐을 나타내고 있다고 설명했다. 훙 전략가는 “민간 경제의 위축은 증시에 악영향을 미칠 것이다”고 덧붙였다.

훙하오 투자전략가는 A주 시장 전망과 관련,” 증시가 단기적으로 반등에 성공하더라도 장기적으로 하락세를 지속할 가능성이 크다”고 점쳤다.

칭다오(靑島) 대학 이셴룽(易容) 교수

이셴룽(易宪容) 칭다오 대학 교수는 이번 미국 증시 대폭락을 글로벌 금융위기의 신호라고 주장했다.

그는 이른바 ‘10년 주기 금융 위기설’을 제시하며 매 10년을 주기로 글로벌 금융위기 발생했다는 분석을 제기했다.

이 교수는 그러면서 “1998년 아시아 금융위기, 2008년 미국 서브프라임 사태, 2018년 미국 증시 대폭락 사태는 모두 10년을 주기로 발생했다”며 “이번 미국 증시 폭락 사태는 글로벌 금융위기의 시그널로도 해석될 수 있다”고 밝혔다.

그는 “2017년 기준 전세계 부채 규모가 10년전에 비해 50% 이상 급증,182조 달러에 달한다”며 “글로벌 금융위기가 언제든 촉발돼도 이상하지 않다”며 상황의 심각성을 강조했다.

이셴룽 교수는 “2008년 이후 미국을 비롯한 주요 국가들은 양적 완화를 통해 지나치게 많은 유동성을 시중에 공급했다”며 “과잉 공급된 유동성은 자산 가격의 거품을 형성했고, 미국 증시, 중국의 부동산 시장이 대표적인 거품 경제의 사례이다”고 설명했다.

◆홍콩 저명 투자분석가 피하이저우(皮海洲)

홍콩 유명 애널리스트 피하이저우는 A주 시장의 급락세를 긍정적으로 평가해 눈길을 끌고 있다.

피하이저우 애널리스트는 그의 웨이보에 “A주 급락은 호재이다. 투자자들은 증시에 대해 안심해도 된다”라는 글을 올렸다. 그는 현재 폭락장을 외부 악재로 인한 폭락장으로 규정하고 향후 증시 전망을 낙관했다.

그는 그러면서 “폭락장의 요인은 미국 증시 폭락, 미 금리인상 및 미 국채 금리의 고공행진에 있다”며 “미국 증시는 10년 가까이 강세장을 겪은 만큼 투자 리스크 요인이 축적돼왔다. 특히 기술주로 구성된 나스닥의 주가수익비율(PER)이 중국 창업반(创业板)의 수준을 상회하는 것은 뚜렷한 증시 하락전환의 지표로 볼 수 있다”며 미국 증시가 약세장에 진입할 것으로 내다봤다.

A주 전망에 대해서 그는 “글로벌 증시가 폭락세를 보이고 있는 만큼 중국증시도 어느정도 영향을 받을 것이다”며 “A주 시장은 당분간 바닥을 다지는 과정이 지속될 것”으로 내다봤다. 

◆잉다(英大)증권 리다샤오(李大霄) 수석 이코노미스트

중국 금융계의 대표적 ‘낙관주의자’로 통하는 리다샤오(李大霄) 잉다증권 수석 이코노미스트는 중국 증시 급락이 A주시장 자체의 문제로 촉발된 것이 아니라 미국발(發) 증시 급락에 원인이 있다고 강조했다.

리다샤오는 웨이보에 “미국 증시 붕괴가 세계 종말을 뜻하는 것이 아니다”며 “ 우량 종목이 호전되면 미래에 희망이 있다. 인생에 기복이 있듯 증시도 내리막이 있을 수 있다”며 투자자들을 위로하는 문장을 올려 눈길을 끌었다.

그는 투자자들에게 지나치게 비관할 필요가 없다고 역설하는 한편, 상장사에는 주가 안정을 위해 대주주의 지분 추가 매입, 임직원 자사주 매입 등 특단의 조치를 주문했다. 또 그는 금융 당국을 겨냥해 양로기금 및 사회보험 기금 등 정부산하 기금의 유동성 공급을 통해 증시를 안정화 시켜야 한다는 의견을 피력했다.

◆다퉁(大同) 증권 류윈펑(劉雲峰) 애널리스트

류윈펑 다퉁증권의 애널리스트는 투자자들에게 침체된 증시일수록 수익성 높은 우량주 발굴과 같은 기본에 충실한 투자 자세가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류 애널리스트는 “전세계적으로 금리 인상이 단행되면서 유동성이 축소되는 경향을 보이고 있다”며 “ 무리하게 돈을 빌려서 투자하기 보다 우량주 선별을 통해 수익을 추구해야 한다. 종목 수익률은 결국 상장사의 높은 수익성에 달려 있다”고 거듭 역설했다.

그는 그러면서 “중국 경제 펀더멘털이 탄탄하다”면서도 “다만 중국 증시는 개인 투자자들의 비중이 높기 때문에 외부 악재에 쉽게 요동치는 경향이 높다”고 지적했다.

 

 

 

dongxua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