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은행

[국감] 대학생 대출, 학자금 빼고도 1조...연체 '폭증'

생활자금 대출 꾸준히 늘어...연체 금액과 연체 건수도 급증
김병욱 의원 "대학생 채무자 부실 우려...금융당국 대책 필요"

  • 기사입력 : 2018년10월12일 09:28
  • 최종수정 : 2018년10월12일 09:2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서울=뉴스핌] 류태준 수습기자 = 대학생들이 학자금이 아닌 생활비 등을 마련하기 위해 대출받은 금액이 1조원을 돌파했다. 작년말 1조원을 처음으로 넘은 데 이어 올해는 이미 지난 7월에 1조1000억원을 넘었다. 전체 대출 금액 외에도 건수, 연체금액과 건수도 꾸준히 늘어나고 있다. 

[ 자료 = 김병욱 의원실 ]

12일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김병욱 의원(더불어민주당)은 금융감독원으로부터 제출받은 국정감사자료 '학자금 목적 제외 은행권 대학생 대출 현황'을 공개했다.

이에 따르면 17개 은행의 대학생 대출 금액은 매년 꾸준히 증가해 작년 말 기준으로 학자금 목적을 빼고도 1조원을 넘겼다.

학자금 제외 대학생 대출은 차주의 연령과 상관없이 대출 시점에 차주가 직업란을 대학생으로 작성한 대출이다. 레지던트, 법학전문대학원생, 일반대학원생 등을 포함한 대학생이 생활비 명목 등으로 은행에서 돈을 빌린 현황을 집계했다.

해당 대출 전체 금액은 지난 2014년 말 6193억원에서 4811억원 증가해 지난 7월 말 1조1000억 원을 돌파했다. 증가율만 80%에 육박한다.

대출건수도 같은 기간 3만4540건에서 6만8215건으로 2배 가량(197.5%) 늘어 10만건을 넘어섰다.

특히 대학생의 연체금액이 대출 금액이 늘어난 비율보다 더 큰 폭으로 증가했다.

2014년 말 21억원이던 연체액은 지난 7월 말 55억원으로 34억원 늘었다. 증가율이 160%를 넘는다. 대출 금액 증가율(77.7%)보다 두 배 이상 훌쩍 증가했다. 더 큰 문제는 같은 기간 연체 건수도 486건에서 1605건으로 3배 이상(339.5%) 폭증했다는 사실이다. 이런 추세가 올해도 이어져 지난 7월 기준 연체 건수는 2100건을 넘어섰다.

게다가 대출 평균 금리 역시 2016년까지 잠깐 내려갔다가 다시 올라 4년 전과 같은 연 4.3% 수준이다.
문제가 지속될 확률이 높다는 뜻이다.

김병욱 의원은 “학자금을 제외한 대학생들의 대출이 지속적으로 늘어난 것은 취업난 속에서 점점 힘들어지는 학생들의 주머니 사정을 반영한 것”이라며, “대학생 채무자의 부실로 이어지지 않도록 금융당국이 주의를 기울여야 할 것”고 말했다. 

kingjoo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