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특파원

트럼프 “전쟁 날 뻔한 北과 지금은 좋은 관계..폼페이오가 스타”

  • 기사입력 : 2018년10월12일 05:38
  • 최종수정 : 2018년10월12일 05:3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뉴욕=뉴스핌]김근철 특파원=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1일(현지시간) 전쟁으로 치닫던 북한과의 관계가 지금은 매우 좋아졌다면서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이 대단한 일을 했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폭스 뉴스와의 전화 인터뷰를 통해 “우리가 한때 전쟁으로 치닫다가 이제는 관계가 매우 좋아진 북한과 우리가 한 일을 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어 폼페이오 장관을 언급하며 “그는 대단했다”면서 “대단화 변화였고, 그는 스타가 됐다”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전쟁이 일어날 뻔 했지만 지금은 (북한과) 좋은 관계”라고 거듭 강조한 뒤 “미사일 시험도, 핵 실험도, 아무것도 없다”고 밝혔다.

백악관 집무실에서 기자들에게 말하고 있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사진=로이터 뉴스핌]

kckim10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