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총리실·감사원

文대통령, 제주 관함식서 장병 격려 "여러분이 자랑스럽다"

관함식 해상사열 후 좌승함인 일출봉함서 격려 함내 방송

  • 기사입력 : 2018년10월11일 18:17
  • 최종수정 : 2018년10월11일 18:1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서울=뉴스핌] 채송무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제주 관함식의 좌승함인 일출봉함에서 함내 방송을 통해 장병들을 격려했다.

문 대통령은 11일 오후 관함식 행사의 백미인 해상사열에서 헬기를 통해 일출봉함에 탑승해 참가 함정들의 사열을 받았다. 일출봉함에는 안규백 국회 국방위원장을 비롯해 국회 국방위원, 최재형 감사원장, 정경두 국방부장관, 심승섭 해군참모총장 등 정부와 군의 주요 인사와 국민 사열단, 역대 해군참모총장과 전사자 유가족회 등 300여명이 편승했다.

2018 제주 관함식 [사진=국방부]

문 대통령은 해상에 위치한 일출봉함 함미 갑판에 헬기로 하기했다. 일출봉함에는 태극기와 조선시대 수군대장기인 '수자기'가 게양된 가운데 정경두 국방주 장관과 심승섭 해군참모총장이 영접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관함식 축하 연설 후 해상사열을 받았다. 이지스 구축함인 율곡이이함, 구축함인 대조영함, 구축함인 광개토대왕함, 호위함인 대구함, 군수지원함인 소양함, 천왕봉함, 남포함, 광양함 등 순으로 17대의 함정이 사열했다.

1시간 동안 사열을 마친 후 문 대통령은 일출봉함 함교를 순시했다. 함장의 안내로 함장석에 앉은 문 대통령은 "장병 여러분의 늠름하고 패기 넘치는 모습과 우리 최신 군함·항공기들의 위용을 직접 보니 국군통수권자로서 참으로 자랑스럽고 든든하다"고 함내 방송을 시작했다.

문 대통령은 "대한민국 해군은 우리 조국의 바다를 지키고, 국제사회의 일원으로서 글로벌 해양 안보에도 일익을 담당하고 있다"며 "오늘 국제관함식 해상 사열 임무를 완벽하게 수행한 우리 장병 여러분을 국민들과 함께 격려하며 또 노고를 높이 치하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일출봉함의 장병들 더욱 수고 많았다. 여러분이 참으로 자랑스럽다"고 격려 방송을 마무리했고, 옆에 있던 위관들은 "대통령님 사랑합니다"라고 외쳤다.

dedanh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